'마테이 공백 없다' 똘똘 뭉친 우리카드, 현대캐피탈에 셧아웃 완승 '4연승+1위 탈환'

우리카드./KOVO
우리카드./KOVO

[마이데일리 = 심혜진 기자] 우리카드가 아포짓 마테이의 공백 속에서도 4연승을 질주하며 1위 탈환에 성공했다.

우리카드는 12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3~2024 V-리그 남자부 5라운드 현대캐피탈과 경기서 세트스코어 3-0(25-23, 25-22, 25-13)으로 이겼다.

이날 승리로 19승 9패 승점 55점이 되면서 대한항공을 제치고 1위 자리를 되찾았다.

마테이의 공백은 없었다. 한성정(13득점)-잇세이(12득점)-송명근(11득점) 삼각편대가 36득점을 합작하며 맹활약을 펼쳤다.

우리카드가 기선제압에 성공했다. 1세트 초반엔 현대캐피탈의 높이에 고전했던 우리카드는 잇세이의 백어택으로 달아났고, 현대캐피탈의 범실이 나오면서 격차가 벌어지기 시작했다. 한성정, 이상헌의 득점으로 리드를 이어나갔다. 현대캐피탈은 3점차 이상으로 벌어지지 않고 추격해나갔으나 그때마다 발목을 잡은 것은 범실이었다. 아흐메드의 서브 범실로 우리카드가 먼저 20점 고지를 밟았다.

하지만 문성민의 투입으로 다시 분위기가 바뀌었다. 강력한 서브에 우리카드의 리시브라인이 흔들렸고, 결국 21-20 한 점차로 좁혀졌다. 그리고 김명관의 블로킹으로 경기는 원점으로 돌아갔다.

승리는 우리카드에게 돌아갔다. 마지막 집중력이 좋았다. 송명근의 퀵오픈에 이어 김지한이 오픈 득점을 만들엉냈다.

우리카드 한성정./KOVO
우리카드 한성정./KOVO

2세트 양상은 달랐다. 이번에는 우리카드가 세트 초반부터 공격 범실을 쏟아냈다. 순식간에 4-0으로 벌어졌다. 

하지만 금방 안정감을 찾았다. 8-5에서 4연속 득점으로 순식간에 경기를 뒤집었다. 한성정과 잇세이의 공격력이 터졌다.

역전 이후 줄곧 끌려가던 현대캐피탈이 힘을 내기 시작했다. 아흐메드의 백어택에 이어 최민호의 블로킹이 더해져 18-18 동점을 만들었다.

우리카드의 해결사는 송명근이었다. 19-19에서 송명근이 퀵오픈에 이어 블로킹까지 터뜨리며 3연속 득점을 자신의 손으로 해냈다. 그리고 한성정이 끝냈다.

현대카드로선 전광인의 부상 아웃이 뼈아팠다. 1세트 중반 허리 통증으로 코트를 벗어난 전광인은 끝내 복귀하지 못했다. 

3세트에서도 송명근이 펄펄 날았다. 세트 초반부터 3연속 득점을 만들어내며 현대캐피탈의 기를 눌렀다. 이후 한성정, 잇세이 등이 가세하면서 11-6까지 벌어졌다.

우리카드는 3세트 내내 여유롭게 경기를 조율했다. 공격이면 공격 수비면 수비 모두 잘 됐다. 반면 현대캐피탈은 좀처럼 성공률을 올리지 못했다.

어느덧 21-11 10점차가 됐다. 우리카드는 손쉽게 승리로 경기를 매조졌다.

우리카드 잇세이./KOVO
우리카드 잇세이./KOVO

심혜진 기자 cherub0327@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