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경, 윌로우 보다 폴짝폴짝 뛰는 감독 …4연승 질주, 1위 탈환 가자! [곽경훈의 현장]

1위 상대로 셧아웃 승리에 정말 기뻐하는 아본단자 감독

경기 전 연신 미소를 보이는 흥국생명 아본단자 감독 / 한국배구연맹.
경기 전 연신 미소를 보이는 흥국생명 아본단자 감독 / 한국배구연맹.

[마이데일리 = 수원 곽경훈 기자] 흥국생명이 12일 경기도 수원체육관에서 진행된  '2023~2024 도드람 V리그' 현대건설과의 원정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3-(25-14 25-18 25-20) 으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4연승을 기록한 흥국생명은 승점 3점을 보태며 (22승 6패 승점 62점)으로 1위 현대건설 (21승 7패 승점 65점)의 뒤를 바짝 추격했다.

흥국생명 김연경은 팀 내 최다 17득점으로 맡은 역할을 완벽하게 했고, 윌로우도 14득점, 레이나도 11득점으로 삼각편대로 완벽한 경기를  펼쳤다.

공격을 성공시킨 김연경이 동료들을 보며 세리머니를 펼치고 있다 / 한국배구연맹.
공격을 성공시킨 김연경이 동료들을 보며 세리머니를 펼치고 있다 / 한국배구연맹.
흥국생명 윌로우가 득점을 올린 뒤 강렬한 포효를 하고 있다 / 한국배구연맹.
흥국생명 윌로우가 득점을 올린 뒤 강렬한 포효를 하고 있다 / 한국배구연맹.

특히 MLB 랜디 존슨의 딸인 윌로우를 영입한 흥국생명은 이날 경기까지 4연승과 승점 3점을 모두 놓치지 않았다.

경기 전 흥국생명 아본단자 감독은 방송사 사전 인터뷰를 마친 뒤 유독 많은 미소를 지으며 1위 현대건설과의 경기가 "설렌다"라는 이야기를 하며 경기를 준비했다.

흥국생명은 1세트부터 김연경의 블로킹과 이원정의 서브 에이스로 기선을 제압했고, 현대건설은 김주향의 공격 범실에 김다인의 아웃 범실에 어려운 경기를 치뤘다.

2세트에서 현대건설은 고예림을 투입하며 경기 반전을 노리며 리드를 잡았지만 6-6 동점에서 윌로우의 서브 에이스로 역전을 허용했다. 14-10으로 리드하던 상황에서 김연경의 네트터치에 어필을 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흥국생명은 잠시 흔들렸지만 윌로우의 터치 아웃으로 다시 4점 차까지 점수를 벌이며 2세트도 가져갔다.

3세트에서도 흥국생명의 공격은 이어졌다. 20점을 먼저 기록한 흥국생명은 레이나의 득점, 이주아의 서브에이스 그리고 김연경이 퀵오픈 성공으로 경기를 끝냈다.

3세트 막판 서브에이스를 성공시킨 이주아가 동료들을 보며 환호하고 있다 / 한국배구연맹.
3세트 막판 서브에이스를 성공시킨 이주아가 동료들을 보며 환호하고 있다 / 한국배구연맹.
경기 종료 후 선수들과 하이파이브를 하는 아본단자 감독이 껑충껑충 뛰면서 기뻐하고 있다 / 한국배구연맹.
경기 종료 후 선수들과 하이파이브를 하는 아본단자 감독이 껑충껑충 뛰면서 기뻐하고 있다 / 한국배구연맹.

경기 종료 후 흥국생명 아본단자 감독은 선수들과 하이파이브를 하면서 연신 점프를 하며 선수들보다 더 기쁜 마음을 표현했다.

한편 4연승을 기록한 흥국생명은 오늘 15일 인천삼산에서 IBK기업은행을 상대로 5연승에 도전한다. 

4연승을 기록한 흥국생명 선수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한국배구연맹.
4연승을 기록한 흥국생명 선수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한국배구연맹.

곽경훈 기자 kphoto@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