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가 알던 SK 선수들의 모습이 아니었다"…아쉬운 마음 토해낸 전희철 감독 [MD잠실]

서울 SK 나이츠 전희철 감독./KBL
서울 SK 나이츠 전희철 감독./KBL

[마이데일리 = 잠실 김건호 기자] "제가 알던 선수들의 모습이 아니었다."

서울 SK 나이츠는 15일 서울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23-2024 정관장 프로농구 5라운드 창원 LG 세이커스와의 맞대결에서 67-76으로 패배했다. 이날 경기 패배로 SK는 25승 17패로 4위가 됐다. 26승 17패인 LG에 3위 자리를 내줘야 했다.

이날 경기 SK는 단 한 차례도 리드하지 못했다. 점수가 두 자릿수까지 벌어진 상황에서 추격하며 LG의 턱밑까지 추격하기는 했지만, 이후 경기를 뒤집지는 못했다. 또한 속공에 의한 득점이 없었다. 반면, LG는 속공으로 20점을 뽑으며 재미를 봤다.

경기 후 전희철 감독은 "제가 경기 전 선수들에게 부탁했던 상황이 있다. 오늘 경기에서 에너지와 활동력이 없으면 무조건 힘들다고 이야기했다. 체력적으로 떨어진 부분도 있겠지만, 1쿼터부터 리바운드 13개를 뺏겼고 오펜스 리바운드 6개를 내줬다. 1쿼터부터 첫 단추를 잘못 낀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아쉬운 점은 추격하는 상황에서 계속 턴오버가 나왔다. 중요한 포인트를 넘기지 못한 것에 대한 아쉬움이 있다"며 "솔직히 전투력에서 진 것 같다. 제가 전술적으로 못 잡아준 부분도 있을 것이다. 하지만 선수들에게 반대로 이야기하고 싶은 것은 속공을 0-9로 밀린 것부터 시작해서 저희가 해 오지 않은 모습을 보여줬다. 선수들에게 실망했다고 이야기하고 싶다. 경기에 임하는 자세도 그렇고 1, 2쿼터 들어가서 경기가 안 풀릴 때의 모습은 제가 알고 있던 SK 선수들이 아니었다"고 밝혔다.

계속해서 사령탑은 "전투력은 확실하게 떨어졌다. 상대가 압박하면 우리도 압박해 줘야 하는데, 압박하는 부분이 굉장히 약했다. 저는 오늘 이 경기에 임한 자세가 무엇인지 모르겠다"며 "지난 경기(원주 DB 프로미전)의 패배와 오늘 경기 패배의 상황은 완전히 다른 것 같다"고 덧붙였다.

SK는 대표팀 브레이크 기간을 거친 뒤 28일 고양 소노 스카이거너스와 맞대결을 치른다. 2주 가까운 시간이 있다. 전희철 감독은 "2주라는 시간이 남아있다. 일단 체력 회복을 해야 할 것 같다. 그다음에 잘 준비해서 남은 경기 잘 마무리하도록 하겠다"며 "일단 쉬어야 할 것 같다. 선수들이 너무 많이 지쳐있다. 휴식과 회복이 먼저다. 이후에 다시 체력을 올리는 보강 운동이 필요할 것 같다"고 전했다.

잠실=김건호 기자 rjsgh2233@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