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BA, 시즌 마지막 투어 '크라운해태 PBA-LPBA 챔피언십' 오는 20일 개최

크라운해태 PBA-LPBA 챔피언십 포스터./PBA
크라운해태 PBA-LPBA 챔피언십 포스터./PBA

[마이데일리 = 김건호 기자] 프로당구 PBA의 시즌 마지막 정규투어가 열린다.

프로당구협회(PBA)는 16일 "오는 20일부터 13일간 경기도 고양시 ‘고양 킨텍스 PBA 스타디움’에서 2023-24시즌 9번째 투어 ‘크라운해태 PBA-LPBA 챔피언십’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대회는 분산형으로 PBA-LPBA투어가 따로 열린다. 20일 PPQ(1차예선)으로 시작되는 LPBA를 먼저 치르고, 이후 남자부인 PBA투어가 진행되는 일정이다. 여자부는 20일부터 이틀간 예선 및 64강전을 갖고 22일 휴식, 23일 오후 2시 30분 개막식으로 본격적인 대회에 돌입한다. 대회 결승전은 25일 오후 8시다.

이후 다음 날인 26일부터 일주일간 PBA 128강전에 돌입한다. 28일 오후 1시 30분 개막식에 이어 결승전은 내달 3일 오후 8시 30분에 치러진다.

마지막 정규투어의 관전 포인트는 ‘생존 경쟁’이다. 이번 대회를 끝으로 1부투어 상위 50%(60위)를 제외한 선수들은 1부투어 선수 선발전인 큐스쿨(Q-School)로 강등된다. 이충복(하이원리조트)을 비롯해 다니엘 산체스(스페인∙에스와이), 김태관(크라운해태), 무라트 나지 초클루(튀르키예∙하나카드) 등이 생존할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PBA 상금랭킹 기준 상위 32명은 내달 열리는 왕중왕전 격의 시즌 최종전 ‘SK렌터카 PBA-LPBA 월드챔피언십’ 출전 자격을 얻는다.

여자부 LPBA에서는 부진을 털어낸 스롱 피아비(캄보디아∙블루원리조트)가 여세를 몰아 세 번째 우승에 도전한다. 지난 2차투어 우승 후 한동안 부진에 빠졌던 스롱은 직전 투어에서 시즌 두 번째 우승을 이뤄내며 여자 프로당구 통산 7승으로 단독 최다 우승 기록을 세웠다.

시즌 랭킹 2위(4만 5400점)로 올라선 스롱은 시즌 랭킹 1위 사카이 아야코(일본∙하나카드, 4만 7500점)를 바짝 추격하고 있다. 스롱 피아비를 비롯해 김가영(하나카드∙3위 4만 5300점), 김민아(NH농협카드∙3만 4700점), 백민주(크라운해태∙3만 2800점) 네 명의 선수가 시즌 랭킹 1위를 노린다.

또 직전 투어에서 복귀를 선언하고 다시 큐를 잡은 ‘당구 스타’ 차유람이 두 번째 대회에 나선다. 차유람은 직전 투어에서 녹슬지 않은 기량을 과시하며 대회 32강까지 올라섰다. 이번 대회 첫 경기는 PPQ라운드서 서한솔(블루원리조트)을 만난다.

이밖에 대회 첫날(20일) 진행되는 PPQ라운드에는 장가연(휴온스)이 최선영과 경기하고, 한슬기(에스와이)가 박민정, 권발해가 심지유를 상대로 PQ라운드 진출에 도전한다.

김건호 기자 rjsgh2233@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