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떳떳하게 살았다"…'욕설논란' 제베원 김지웅, '사필귀정'으로 '정면돌파' [MD이슈]

그룹 제로베이스원 김지웅. / 마이데일리
그룹 제로베이스원 김지웅. / 마이데일리

[마이데일리 = 강다윤 기자] 그룹 제로베이스원 김지웅이 팬사인회 욕설 논란에 재차 반박했다.

김지웅은 18일 유료 프라이빗 메시지 플랫폼 디어유 버블(이하 버블)을 통해 "나 괜찮다. 이렇게 사랑받고 있는데 힘들 것도 없다. 안 그런가"라며 "걱정하게 만들어서 미안하다. 걱정 마라. 우리한테만 집중하고 행복하자 다들"이라고 말했다.

이어 "고맙다. 난 여태 떳떳하게 살아왔다. 따 정리 들어가겠다. 내가 안 했으니까 걱정 마라"라고 덧붙였다. 이는 김지웅이 욕설논란이 불거진 이후 처음으로 보낸 버블 메시지이기도 하다.

이와 함께 김지웅은 자신의 버블 상태메시지를 '사필귀정(事必歸正)'으로 변경해 눈길을 끌었다. 이는 무슨 일이든 결국 옳은 이치대로 돌아간다는 뜻의 고사성어다. 최근 그룹 빅뱅 겸 가수 지드래곤이 마약 투약 혐의를 받았던 당시 결백을 호소하며 사용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김지웅 또한 '사필귀정'이라는 사자성어를 사용하며 자신의 결백함을 호소하려는 의미로 보인다.

그룹 제로베이스원 김지웅. / 마이데일리
그룹 제로베이스원 김지웅. / 마이데일리

김지웅은 앞서 그의 팬 A씨가 공개한 영상통화 팬사인회 영상으로 인해 욕설논란에 휘말렸다. A씨가 공개한 영상에는 김지웅의 영상통화 팬사인회가 끝날 무렵 'XX'이라며 욕설을 하는 듯한 한 남성의 목소리가 담겼다. 직접적으로 얼굴이 보인 것은 아니지만 김지웅의 영상통화 팬사인회이기에는 목소리의 주인공이 그일 것이라는 추측이 제기됐다.

그러나 이와 관련 소속사 웨이크원은 "본인 확인 결과 사실이 아니다"며 "현장에 있던 직원 및 통역 스태프에도 확인을 마쳤다. 웨이크원은 정확하고 객관적인 확인을 위해 디지털 미디어 포렌식 등 다양한 방법을 동원해 사실 여부를 명명백백히 가리고, 아티스트를 보호할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그룹 제로베이스원 김지웅. / 마이데일리
그룹 제로베이스원 김지웅. / 마이데일리

이후 17일에는 법무법인 세종을 통해 특수감정을 의뢰한 결과를 발표했다. 웨이크원은 "영상 속 음성 성문 특성을 분석한 결과 △"감사합니다"와 △"욕설"로 발음이 판독됐고 주파수 음답 파형을 분석한 결과 서로 다른 화자의 상이한 목소리로 판단된다는 결과를 받았다"며 "해당 동영상은 외부 위치에서 영상 통화 기기가 아닌 또 다른 영상 녹화 기기를 사용해 촬영된 영상이라는 감정을 종합해 욕설 목소리는 외부에서 발성한 목소리가 녹음되었을 가능성이 있으며 이는 아티스트 음성이 아니라는 판단 근거로 작용할 수 있음을 확인했다"고 주장했다.

김지웅 역시 같은 날 팬커뮤니티를 통해 "많이 기다리셨나. 마음이 내내 무거웠다. 언제나 아무런 조건 없이 제 편이 되어주고 저를 믿어준 제로즈(팬덤명)에게 걱정하게 만들어서 미안하다"며 "너무 오래라고 느낄 수도 있겠지만 지금이라도 이렇게 말할 수 있는 것도 너무 감사한 일인 것 같다"고 직접 입장을 밝혔다.

그룹 제로베이스원 김지웅. / 마이데일리
그룹 제로베이스원 김지웅. / 마이데일리

그러나 A씨는 웨이크원과 김지웅의 입장이 발표된 날 "근거도 없이 김지웅에 대한 신뢰와 스태프들의 증언만으로 부인 기사를 쓰더니, 사람들이 믿지 않으니 선심 써서 추가로 사실관계를 확인 '해줬다'는 식의 입장문은 정말 오만하게 느껴진다"며 "오늘 기사를 보니 외부 녹음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했는데, 이게 어떻게 김지웅의 음성이 아니라는 판단 근거로 작용할 수 있나. 외부 녹음이 확실한 것도 아닌데 그게 어떻게 근거냐"고 맞섰다.

그러면서 "백 번 천 번 양보해 본인이 (욕설을) 한 게 아니더라도 수백만 원의 돈을 지불하고 온 팬이 그렇게 느꼈다면 먼저 상황을 설명하고 오해를 풀어야 했었다"며 "욕설을 들은 순간부터 지금까지 정말 괴로운 시간을 보냈다. 나 하나 몰아가고 아무 잘못 없다고 우기는 게 건강하고 성숙한 케이팝 문화 형성을 위한 것인지 다시 생각해 보시길 바란다"고 꼬집었다.

그룹 제로베이스원. / 마이데일리
그룹 제로베이스원. / 마이데일리

한편 김지웅은 지난 2016년 인엑스(INX)로 가요계에 데뷔했으나 2년 만인 2018년 소속사와 분쟁 끝에 승소하여 해체됐다. 같은 해 일본에서 10인조 보이그룹 에이틴(A-TEEN)으로 프리데뷔했으나 정식 데뷔가 무산됐고, 5인조 그룹 B.I.T의 '킹(KING)'이라는 예명으로 데뷔를 준비했으나 이 역시 최종 무산됐다.

이후 다수의 웹드라마에 출연하며 배우 활동에 나섰고, 2023년 방송된 케이블채널 엠넷 '보이즈플래닛'을 통해 재데뷔에 도전했다. 김지웅은 큰 사랑을 최종 8위에 등극, 그룹 제로베이스원으로 데뷔에 성공했다. 제로베이스원은 데뷔 앨범 '유스 인 더 셰이드(YOUTH IN THE SHADE)'와 두 번째 미니앨범 '멜팅 포인트(MELTING POINT)'로 2연속 더블 밀리언 셀러에 등극했으며 오는 3월 20일 일본 정식 데뷔에 나선다.

강다윤 기자 k_yo_on@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