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파→에이티즈, 압사 위험에 직접 챙겼다…'한터뮤직어워즈' 측 "미흡함有" [MD이슈]

'한터뮤직어워즈' SNS

[마이데일리 = 박서연 기자] '한터뮤직어워즈 2023'이 운영 미흡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17일과 18일 양일간 서울 중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31주년 한터뮤직어워즈 2023'(이하 '한터뮤직어워즈')가 개최됐다.

'한터뮤직어워즈'는 K팝의 힘을 세계에 알리고 전 세계 음악 팬들과 아티스트들 간의 소통과 화합을 도모하겠다는 취지로 진행됐으나, 시상식 둘쨋날 각종 논란이 발생했다.

주최 측은 YB, 데이브레이크, 박재정, NCT DREAM(엔시티 드림), 에스파, 에이티즈, 에잇턴, 제로베이스원, 키스오브라이프, 트리플에스 등 화려한 라인업에도 수많은 K팝 팬들이 모일 거라고 예상을 못했던 것일까.

'한터뮤직어워즈' SNS

스탠딩석 구역을 세분화 하지 않은 것이 문제가 됐다. 구역을 무대 앞(A)과 뒤(B), 총 2구역으로만 나눈 것. 이에 A구역 옆에 마련된 가수석에 관객들이 대거 몰리면서, 일부는 고통을 호소했다. 자칫 압사 사고로도 이어질 수 있는 상황이었다.

에스파, 에이티즈 등은 힘들어 하는 관객들의 모습에 물을 챙겨주는 등 시상식 내내 걱정했고, 수상 소감을 말하기 위에 무대에 오른 가수들은 관객들에게 "너무 위험해서 뒤로 한 발자국씩만 물러서달라", "가까이에서 봐주시는 것도 감사하지만 경호원 분들의 통솔 잘 따라주시길 바란다", "관객들이 힘들어하는데, 뒤에 계신 분들부터 한 걸음 뒤로 가달라"고 말하면서 안전을 당부했다.

뿐만 아니라 인파들 사이에 빠져나가지 못한 관객이 분뇨 피해를 입었다는 의혹까지 번졌다.

이와 관련해 '한터뮤직어워즈' 측은 마이데일리에 "A존 B존 나누긴 했는데, 아무래도 가수들 보려고 몰리고 하다보니까"라면서 "미흡함이 있긴 했다"고 밝혔다. 다만 분뇨 해프닝에 대해선 사실 확인이 안된 것이라며 말을 아꼈다.

개최 전 '한터뮤직어워즈' 측은 공식 트위터에 "한터뮤직어워즈 안전하게 즐겨요"라고 게시물을 올렸으나, 결국 미흡한 운영과 현장관리로 혼란의 시상식으로 남게 됐다. 

박서연 기자 lichtsy@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