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듣는 순간 '찢었다'"…르세라핌 컴백, 차트 정복은 'EASY' [MD현장] (종합)

르세라핌 / 사진 = 송일섭 기자(andlyu@mydaily.co.kr)
르세라핌 / 사진 = 송일섭 기자(andlyu@mydaily.co.kr)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그룹 르세라핌(LE SSERAFIM)이 돌아왔다. 더 솔직한 이야기로,

르세라핌(김채원, 사쿠라, 허윤진, 카즈하, 홍은채)의 미니 3집 'EASY'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19일 서울 성북구 고려대학교 화정체육관에서 열렸다.

'EASY'는 르세라핌의 새로운 음악적 시도를 담은 앨범이다. 트랩(Trap) 장르의 타이틀곡 'EASY'를 비롯해 거센 하드 록(Hard Rock) 사운드가 특징인 'Good Bones', 부드러운 선율의 ‘Swan Song’, 그루브한 느낌이 돋보이는 ‘Smart’, 호소력 있는 보컬로 채운 ‘We got to so much’ 등 총 5개 트랙으로 구성됐다.

이 중 타이틀곡 'EASY'는 어느 것 하나 쉽지 않지만, 우리가 모든 것을 쉽게 만들어 보이겠다는 르세라핌의 각오를 담았다. 올드스쿨 힙합 댄스를 전면에 내세운 이 곡의 퍼포먼스는 두말할 것 없이 역대급이라고.

르세라핌 / 사진 = 송일섭 기자(andlyu@mydaily.co.kr)
르세라핌 / 사진 = 송일섭 기자(andlyu@mydaily.co.kr)

이날 허윤진은 "'EASY'는 르세라핌의 올해 첫 앨범이라 긴장되고 설렌다. 르세라핌이 이런 느낌도 할 수 있어라는 반응이 나오면 좋겠다"고 컴백 소감을 말했다.

김채원은 "정규 1집 이후로 9개월 만의 컴백이다. 작년 첫 단독 투어도 하고 월간 1위도 해봤다. 지금까지와는 또 다른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얘기했고, 카즈하는 "그동안은 당당한 모습을 많이 보였다면, 이번에는 내면에 집중한 앨범이다. 그만큼 솔직하고 인간적인 매력을 보일 것이다"고 소개했다.

또 사쿠라는 "피어나가 오래 기다려준 만큼 르세라핌의 성장이 잘 보이는 컴백이 될 것 같다"고 기대를 당부했고, 홍은채는 "많은 분들을 놀라게 하고 싶은 마음이 크다"고 강조했다.

신곡에 대한 자신감도 남달랐다. 타이틀곡 'EASY'에 대해 김채원은 "첫 소절을 듣는 순간 '찢었다'라는 생각이 들더라"란 말로 자부심을 나타냈다.

이어 카즈하는 "'EASY'를 처음 듣자마자 힙하다라는 생각을 했다. 지금까지의 타이틀곡이 중독성이 강했다면, 이번에는 은은한 중독성이 있는 노래다"고 말했고, 허윤진은 "처음 듣는 순간부터 마음에 들어서 씻을 때도 듣고 시도 때도 없이 들었다. 개인적으로는 빌보드 핫 100에 한 번 올려보고 싶은 마음도 있다"고 바람을 얘기했다.

새 앨범에 르세라핌이 내면의 이야기를 담은 이유도 털어놨다. 사쿠라는 "갓 데뷔했을 때는 열심히 해야겠다는 마음 밖에 없었는데 활동을 하다보니 계속 큰 사랑을 받을 수 있을까라는 불안과 부담이 생기더라. 르세라핌은 자신들의 이야기를 음악에 담는 그룹이니 이런 날 것의 이야기를 담는 것이 멋있을 것이라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르세라핌의 미니 3집 'EASY'는 19일 오후 6시 발매된다.

르세라핌 / 사진 = 송일섭 기자(andlyu@mydaily.co.kr)
르세라핌 / 사진 = 송일섭 기자(andlyu@mydaily.co.kr)

이승길 기자 winning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