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세라핌 사쿠라 "아이돌인데 코피 연기, 괜찮을까 싶었지만…"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그룹 르세라핌(LE SSERAFIM) 멤버들이 화제가 된 트레일러에 대해 언급했다.

르세라핌(김채원, 사쿠라, 허윤진, 카즈하, 홍은채)의 미니 3집 'EASY'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19일 서울 성북구 고려대학교 화정체육관에서 열렸다.

이날 컴백을 앞두고 화제가 된 트레일러가 언급되자 허윤진은 "멋진 워킹이 들어가서 좋았다. 강렬한 걸음걸이를 표현해보고 싶었다. 길에서 걷는 장면이 기억에 남는다. 재밌게 촬영한 기억이 난다"고 말했다.

이어 사쿠라는 "난 아이돌인데 코피 연기가 괜찮을까라는 생각을 했다. 촬영을 할 때도 코피 타이밍을 맞추기가 어려워서 한 시간 이상 촬영한 것 같다"고 비화를 소개했다.

'EASY'는 르세라핌의 새로운 음악적 시도를 담은 앨범이다. 트랩(Trap) 장르의 타이틀곡 'EASY'를 비롯해 거센 하드 록(Hard Rock) 사운드가 특징인 'Good Bones', 부드러운 선율의 ‘Swan Song’, 그루브한 느낌이 돋보이는 ‘Smart’, 호소력 있는 보컬로 채운 ‘We got to so much’ 등 총 5개 트랙으로 구성됐다.

이 중 타이틀곡 'EASY'는 어느 것 하나 쉽지 않지만, 우리가 모든 것을 쉽게 만들어 보이겠다는 르세라핌의 각오를 담았다. 올드스쿨 힙합 댄스를 전면에 내세운 이 곡의 퍼포먼스는 두말할 것 없이 역대급이라고.

르세라핌의 미니 3집 'EASY'는 19일 오후 6시 발매된다.

르세라핌 / 사진 = 송일섭 기자(andlyu@mydaily.co.kr)

이승길 기자 winning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