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샵, 홈쇼핑 전 1분 ‘숏픽’으로 2억 매출 효과

/GS샵
/GS샵

[마이데일리 = 방금숙 기자] GS샵은 올해 처음 선보인 숏폼 콘텐츠 서비스 ‘쇼픽’의 효과를 확인하고 추가 판로를 제공할 수 있는 고도화에 박차를 가한다고 19일 밝혔다.

GS샵은 지난 1월 21일 진행된 로보락 TV 홈쇼핑 방송에서 주문 기준 약 14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이날 방송에서 주문 고객의 약 15%가 방송 전 ‘숏픽’에 올라온 1분짜리 영상 시청 후 주문한 것으로 나타났다.

GS샵은 “1분 숏픽 영상을 통해 직간접적으로 로보락 제품을 2억원 넘게 판매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달 16일 ‘코어 어센틱’ 론칭 방송에서도 방송 전날부터 숏픽에 노출한 브랜드 영상 광고 효과를 톡톡히 봤다.

GS샵은 ‘숏픽 직접 매출’이 가파르게 증가하고 있다는 점이 고무적이라고 평가했다. 숏픽 직접 매출이란 숏픽만보고 구매한 상품 매출을 의미한다. 횸쇼핑 방송을 보고 구매한 경우 간접 매출로 본다.

GS샵은 TV 홈쇼핑을 통해 꾸준히 인기를 쌓아온 상품은 1분 길이의 숏픽만 보고도 고객이 망설임 없이 주문하는 것으로 분석했다.

숏픽 가능성을 확인함에 따라 GS샵은 협력사에 추가 판로를 제공할 수 있는 고도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고객의 관심 있게 본 상품군의 연관 콘텐츠를 보여주는 ‘추천’ 서비스에 공을 들이고 있다.

GS샵은 지난 1월 22~28일 추천 기능을 적용한 결과 숏픽을 보고 상품 페이지로 이동하는 경우가 무작위 영상 제공 대비 2.1배, 시청률도 2.3배 이상 높았다고 전했다.

백승대 컨텐츠전략팀 매니저는 “숏픽과 같은 숏폼 콘텐츠의 핵심은 고객이 긴 시간 시청하지 않기 때문에 최대한 많은 영상을 제공하는 것”이라며 “TV 홈쇼핑 외 인터넷 상품 콘텐츠 비중도 높여 콘텐츠의 다양성을 넓혀 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방금숙 기자 mintban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