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가연, 에버리지 '1.667' 전체 1위로 PQ라운드 진출…차유람은 첫판 탈락

  • 0

장가연./PBA

[마이데일리 = 김건호 기자] 여자 프로당구 LPBA의 ‘특급 신인’ 장가연(19∙휴온스)을 필두로 LPBA 샛별들이 대거 1차 예선을 통과했다.

20일 경기도 고양시 ‘고양 킨텍스 PBA 스타디움’에서 열린 ‘크라운해태 LPBA 챔피언십 2024’ 첫날 진행된 LPBA PPQ라운드(1차예선)서 장가연은 최선영을 25-2(15이닝)로 가볍게 승리하고 PQ라운드(2차예선)에 올랐다. 이밖에 정보윤(22), 김사랑(18), 전지우(20), 조예은(21) 등 LPBA의 미래를 이끌어 갈 기대주들이 나란히 첫판을 통과했다.

장가연은 대회 첫 경기서 최선영을 상대로 단 15이닝 만에 하이런 8점을 앞세워 승리했다. 초구를 3득점으로 연결한 장가연은 3이닝서 2득점을 내 5-1 격차를 벌렸고, 4이닝째 하이런 8점을 쓸어 담아 13-1로 일찌감치 승기를 잡았다. 이후 경기 내내 리드한 끝에 15이닝 만에 25점에 도달, 25-2로 승리했다. 장가연은 경기 애버리지 1.667을 기록하며 PPQ라운드 전체 1위에 올랐다.

정보윤도 오소연을 상대로 하이런 6점 등 20이닝 만에 25-6으로 승리하며 순조롭게 출발했다. 김사랑은 이지연(A)에 21-9, 전지우는 이희경과 21-21 동점 이후 하이런 비교 끝에 승리를 거뒀다. 조예은은 박정민(B)을 21-8로 꺾었다.

차유람./PBA

한편, 지난 투어서 복귀해 32강에 진출, 녹슬지 않은 실력을 선보인 ‘당구스타’ 차유람의 복귀 두 번째 대회는 아쉽게 첫판서 마무리됐다. 서한솔(블루원리조트)을 맞은 차유람은 23이닝 동안 부지런히 추격전을 펼쳤으나 결국 18-14 서한솔의 승리로 종료됐다.

한편, ‘세계 선수권 우승자’ 이신영이 2개 대회 만에 다시 PQ라운드에 올랐다. 지난 6차 투어(NH농협카드 챔피언십)서 데뷔한 이신영은 당시 PQ라운드에서 탈락한 이후 2개 대회 연속 첫판서 탈락했다. 이번 대회서도 김다희와 20-20 동률을 이뤘으나 하이런에서 앞서 가까스로 PQ라운드 무대를 밟았다.

대회 이틀차인 21일에는 오전 11시부터 PQ라운드(2차예선)가 진행되고, 오후 4시부터는 64강전이 이어진다. 64강에는 스롱 피아비(캄보디아∙블루원리조트) 김가영(하나카드) 임정숙(크라운해태) 등 시드를 얻은 상위 32명이 대회 첫 경기에 나선다.

김건호 기자 rjsgh2233@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