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뚜기 “정월대보름 오곡밥·나물 간편식으로 챙기세요”

/오뚜기
/오뚜기

[마이데일리 = 방금숙 기자] 오뚜기는 오는 24일 정월대보름을 앞두고 잡곡밥을 비롯한 다양한 가정간편식(HMR)이 호응을 얻고 있다고 22일 밝혔다.

정월대보름을 맞아 각종 영양식을 찾는 수요가 늘어난 가운데 오곡밥, 나물류를 간편식으로 대체하려는 움직임이 확산되고 있다.

오뚜기는 “대보름에 주로 먹는 오곡밥을 지을 경우 잡곡을 종류별로 불려야 해 조리가 복잡하고 시간이 오래 걸리다보니 다양한 곡물을 활용한 즉석밥이 소비자들로부터 호응을 얻고 있다”고 설명했다.

오뚜기가 2014년 선보인 ‘오곡밥’은 백미, 찹쌀, 찰현미, 찰흑미, 옥수수 등 5종의 잡곡을 사용한 즉석밥으로 꾸준한 판매가 이어지고 있다.

지난 2022년에는 기존 즉석밥을 뛰어넘어 식감으로 만족감을 주는 ‘식감만족’을 론칭했다. ‘찰기 가득 진밥’, ‘고슬고슬 된밥’ 외에도 ‘찰진 흑미잡곡밥’, ’부드러운 현미잡곡밥’ 등 잡곡밥 2종을 함께 선보였다.

찰진 흑미잡곡밥은 찹쌀, 찰흑미, 차수수를 넣고 고온고압으로 지었으며, 부드러운 현미잡곡밥은 현미 표면을 살짝 벗겨내 부드러운 식감이 특징이다.

정월대보름 대표 음식인 각종 나물류도 채식 HMR로 대신하는 추세다.

오뚜기는 전통 채식 레스토랑 ‘두수고방’과 채식 재료만을 사용한 ‘두수고방’ 간편식을 선보였다. 컵밥 4종, 죽 4종이다.

이중 ‘산채나물비빔밥’은 취나물, 곤드레, 고사리, 해방풍나물 등을 활용하고 자극적인 양념 대신 향긋한 들기름으로 나물 본연의 맛을 살렸다.

대보름날 영양밥으로 제격인 ‘모둠버섯밥’은 향과 식감이 풍부한 새송이, 느타리, 표고, 팽이, 송이버섯에 간장과 들기름을 더했다.

오뚜기 관계자는 “바쁜 일상에 음식을 직접 준비하기 번거로운 만큼 국내산 곡물만 활용한 식감만족 잡곡밥, 나물 본연의 맛을 살린 두수고방 컵밥으로 간편하게 챙기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오는 24일 정월대보름을 앞두고 나물류, 오곡밥 등 각종 영양식을 찾는 손길이 늘고 있다. 번거로운 정월대보름 음식을 손수 챙기기 어렵다면 간편식을 활용해 간편하게 영양식을 챙길 수 있다.

방금숙 기자 mintban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