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현영 "계속 지켜주는 ♥남친? 상관 無. 내가 깰 거니까!" 후끈[노빠꾸]

연애관을 솔직히 공개한 배우 주현영./유튜브 채널 '노빠꾸 탁재훈' 영상 캡처
연애관을 솔직히 공개한 배우 주현영./유튜브 채널 '노빠꾸 탁재훈' 영상 캡처

[마이데일리 = 고향미 기자] 국내 OTT(온라인동영상서비스) 플랫폼 티빙 오리지널 '크라임씬 리턴즈'에서 맹활약 중인 배우 주현영이 연애관을 솔직히 공개했다.

22일 오후 유튜브 채널 '노빠꾸 탁재훈'(이하 '노빠꾸')에는 주현영이 출연한 '주현영, 많은 현영이들 중 제일 잘나갔지만 SNL 관두고 이제 토요일에 할 일 없는 백수'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주현영은 "들리는 소문에는 젊꼰(젊은 꼰대)이라던데"라는 탁재훈의 물음에 "그런 것 같기도 하다"라고 쿨 하게 인정했다.

이에 탁재훈은 "MZ세대 아니야?"라고 고개를 갸우뚱했고, 주현영은 "MZ세대지"라고 알렸다. 그러자 탁재훈은 "약간 어정쩡하지?"라고 돌직구를 날렸고, 주현영은 "오! 맞다. 저 약간 걸쳐 있다"라고 밝혔다. 이를 들은 탁재훈은 "조금 이렇게 보수적인 편 아니냐?"라고 추측했고, 주현영은 "약간 반반?"이라고 털어놨다.

탁재훈은 이어 "친구 중에 시집 간 친구도 있냐?"라고 물었고, 주현영은 "저 고등학교 동창은 한 2명이 결혼을 했다. 아이도 있고!"라면서 "조금 일찍 시집을 간 케이스다"라고 답했다.

연애관을 솔직히 공개한 배우 주현영./유튜브 채널 '노빠꾸 탁재훈' 영상 캡처
연애관을 솔직히 공개한 배우 주현영./유튜브 채널 '노빠꾸 탁재훈' 영상 캡처

그러자 탁재훈은 "본인은?"이라고 주현영의 결혼 계획을 궁금해 했고, 주현영은 "저는 진짜 좀 늦게 하고 싶다"라고 고백했다. 이에 탁재훈은 "왜? 일을 하려고?"라고 물었고, 주현영은 "그렇지! 최대한"이라고 일에 대한 큰 열정을 드러냈다.

그럼에도 탁재훈은 "그런데 중간에 재벌 남자가, 괜찮은 남자가 나타나서 결혼을 하자고 해. 돈은 이제 안 벌어도 돼"라고 가정했고, 신규진은 "너무 괜찮아"라고 거들었다.

이를 들은 주현영은 "아우 그거는..."이라며 큰 고민에 빠진 모습을 보였고, 탁재훈은 "이렇게 망설일 정도면 이미 한 거 아니냐?"라고 너스레를 떨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어 신규진은 "남자친구가 지켜줘. 계속 지켜줘. 계속 애국가를 불러"라고 물었고, 주현영은 "애국가를? 계속 불러?"라고 되물으면서 "상관없다. 제가 깰 거니까"라고 솔직히 답해 웃음을 더하며 후끈함 또한 자아냈다.

고향미 기자 catty1@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