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창옥 母 "♥아들 상견례 후 남한테 뺏겼다는 생각에 앓아누워"[김창옥쇼2]

어머니와 셋째, 막내 누나를 최초 공개한 소통 전문가 김창옥./케이블채널 tvN '김창옥쇼 시즌2' 방송 캡처
어머니와 셋째, 막내 누나를 최초 공개한 소통 전문가 김창옥./케이블채널 tvN '김창옥쇼 시즌2' 방송 캡처

[마이데일리 = 고향미 기자] 소통 전문가 김창옥이 어머니와 셋째, 막내 누나를 최초 공개했다.

김창옥의 어머니와 셋째, 막내 누나는 22일 오후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김창옥쇼2'에 깜짝 손님으로 등장했다.

이날 김창옥은 "2남 4녀다"라며 "그 시절 종갓집 며느리는 아들을 낳아야 한다는 의무가 있었다"고 입을 열었다.

김창옥은 이어 "첫 아이는 딸, 둘째는 아들. 그래가지고 엄마가 그만 낳을까 했는데 제사가 너무 많으니까 '제사를 도울 아이를 낳아야 된다'라고 생각하셨다더라. 그런데 셋째, 넷째, 다섯째도 딸이라 여섯째인 날 임신하셨다는 소식에 또 딸일까 봐 저를 떼려고 간장을 잡수시고 복대로 배를 압박하셨다고 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김창옥은 "엄마가 저를 병원 안 가고 집에서 낳으시고 탯줄도 손수 자르셨다고 한다. 아마 엄마는 그래서 막둥이에게 그런 게 더 많았겠지"라고 덧붙였다.

어머니와 셋째, 막내 누나를 최초 공개한 소통 전문가 김창옥./케이블채널 tvN '김창옥쇼 시즌2' 방송 캡처
어머니와 셋째, 막내 누나를 최초 공개한 소통 전문가 김창옥./케이블채널 tvN '김창옥쇼 시즌2' 방송 캡처

그리고 김창옥은 "우리네 어머니들에게 아들은 온전하게 아들이 아닌 것 같다. 자식 그 이상의 존재다. 엄마의 서러움, 그 여자의 슬픔, 보상 등 모든 것들"이라고 견해를 밝혔다.

이를 들은 김창옥 어머니는 "딸만 계속 낳다가 이제 저 아이를 낳아갖고 말로 다 못할 만큼 귀하게 키웠다"면서 "학교도 1년간은 내가 포대기에 엎고 다녔다"고 김창옥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김창옥 어머니는 이어 "장가보낼 때 상견례를 하고 왔는데 집에 와서 한 5일은 아파버렸다. 귀한 아들을 남한테 뺏겼다는 생각이 들어서"라고 고백해 놀라움을 더했다.

그러면서 김창옥 어머니는 "저렇게 커가지고 지 일하면서 저러고 사는데 강연 보러 와서도 내가 저 아이 얼굴을 못 보잖아. 그런데 오늘은 좀 낫네 그래도. 딸들이 옆에 있고 그러니까"라고 딸들에 대한 애정 또한 내비쳤다.

한편, 케이블채널 tvN '김창옥쇼 시즌2'는 극복하고 싶은 관계, 아무리 검색해도 해답 없는 내밀한 고민, 누구나 가슴 속에 품고 있는 외적&내적 갈등! 김창옥과 관객이 만나 허심탄회한 소통을 이어갈 갈등 종결 강연쇼다.

고향미 기자 catty1@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