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카프리오♥’ 25살 모델, 파격적 란제리 룩…“남친 따라 환경운동 관심 많아”[해외이슈](종합)

비토리아 세레티/소셜미디어, 엘르

[마이데일리 = 곽명동 기자]할리우드 배우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49)와 열애중인 모델 비토리아 세레티(25)가 파격적인 란제리 룩을 선보였다.

그는 22일(현지시간) 소셜미디어에 ‘엘르’ 표지를 비롯한 여러 장의 화보 사진을 게재했다.

비토리아 세레티/소셜미디어, 엘르

영국 ‘더 선’은 “세레티는 란제리 룩으로 화끈한 포즈를 취하며 놀라운 모습을 선보였다”고 전했다.

한편 세레티는 남친 디카프리오를 따라 환경운동에 큰 관심을 보이고 있다.

그는 엘르와 인터뷰에서 “지난 세 번의 생일 동안 참석자들에게 나무를 심도록 했다”면서 “행사에 100~200명이 참석하기 때문에 나무를 많이 심게 된다”고 말했다.

디카프리오는 UN 기후변화대사로 활동하는 등 평소 적극적인 환경 보호 운동을 펼쳤다. 1998년부터 자신의 이름을 딴 '디카프리오 재단'을 설립해 활발한 환경 운동을 전개하고 있다.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비토리아 세레티/게티이미지코리아

지난해부터 디카프리오와 열애중인 세레티는 2020년에 DJ 마테오 밀러리와 결혼했지만, 이후 두 사람은 별거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2012년 14살의 나이로 엘리트 룩 모델 콘테스트에서 발탁되어 톰 포드, 발렌시아가, 베르사체, 샤넬, 입생로랑, 지방시 등 최고의 패션 브랜드와 함께 일한 이탈리아 출신 모델이다.

곽명동 기자 entheo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