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명소노, 업계 최초 부분 주 4일 시행…매월 두 번째 금요일 휴무

소노타워. /대명소노그룹
소노타워. /대명소노그룹

[마이데일리 = 방금숙 기자] 대명소노그룹은 오는 3월부터 ‘소노 쉼 데이’를 제도를 통해 업계에서 처음으로 부분적 주 4일 근무제를 시행한다고 23일 밝혔다.

‘소노 쉼 데이’는 매월 두 번째 금요일을 휴무일로 정해 업무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마련됐다. 매주 화, 수요일 1시간씩 초과 근무 시간을 모아 총 근로시간은 동일하다.

전국 17개 호텔·리조트를 운영하는 소노인터내셔널을 비롯해 대명스테이션, 대명소노시즌 등 그룹사 전 임직원을 대상으로 한다.

고객의 안전과 긴급서비스 대응을 위한 필수 인력은 제외된다.

대명소노는 24시간 상시 운영되는 호텔·리조트 사업장의 특성상 휴무일과 초과 근무시간을 보다 탄력적으로 조정하는 방안이라고 설명했다.

서준혁 소노인터내셔널 회장은 “빠르게 변화하는 시장 상황 속에서 MZ세대(1980~2000대초 출생)를 포함한 전 직원의 니즈 충족과 근로 환경 개선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사회의 흐름에 발맞춘 선진 기업 문화를 적극 반영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방금숙 기자 mintban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