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억달러의 사나이’ 오타니 전격 결혼발표 “日사람과 새로운 삶 시작, 알리고 싶었다”

LA 다저스 오타니 쇼헤이./게티이미지코리아
LA 다저스 오타니 쇼헤이./게티이미지코리아

[마이데일리 = 김진성 기자] “나는 이제 결혼했다는 걸 모두 알리고 싶었다.”

오타니 쇼헤이(30, LA 다저스)가 전격 결혼 발표를 했다. 오타니는 2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내 모든 친구들과 팬들에게, 나는 발표를 할 것이 있다. 다저스와의 경력의 새로운 장을 시작했을 뿐만 아니라 나에겐 매우 특별한 모국인 일본에서 온 사람과 새로운 삶을 시작했다. 그리고 나는 이제 결혼했다는 것을 모두 알리고 싶었다. 다가올 일이 기대되고 응원해 주셔서 감사하다”라고 했다.

오타니는 2023-2024 메이저리그 FA 시장에서 10년 7억달러 계약에 LA 다저스 유니폼을 입었다. 메이저리그 역대 최대규모 계약을 넘어 전 세계 스포츠 단일규모 최고계약을 경신했다. 7억달러 중 6억8000만달러는 계약이 끝난 2034년부터 수령한다.

오타니는 인스타그램을 통해 신부의 구체적인 정보에 대해선 공개하지 않았다. 일본에서 온 사람이라고 밝히면서 미국에서 신혼 생활을 시작한 것만 알렸다. 일본인인 것으로 추정되지만, 정확한 국적은 알기 어렵다. 신부의 사진도 공개하지 않았으며, 언제 결혼했는지, 어떻게 만났는지에 대해서도 언급을 하지 않았다.

오타니의 결혼발표/오타니 인스타그램
오타니의 결혼발표/오타니 인스타그램

오타니는 LA 다저스가 미국 애리조나주 스코츠데일 카맬백랜치에 차린 스프링캠프에서 2024시즌을 준비하고 있다. 만 30세이니 혼기가 찼다. 이제부터 아내와 함께 생활하면서 야구를 하는데, 내년 이도류를 준비하는데 심적 안정감을 가질 것으로 보인다. 오타니의 그녀에 대한 관심도 증폭된다. 

김진성 기자 kkoma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