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

자신감 넘치는 고함에 귀청 떨어지겠네…'정규리그 우승'까지 이 기세로! [곽경훈의 현장]

  • 0

"아웃사이드 히터에 힘 실려, 즐겁게 배구했다"

3세트 득점을 올린 모마가 위파위의 강렬한 포효에 한 쪽 귀를 막고 있다 / 한국배구연맹.
3세트 득점을 올린 모마가 위파위의 강렬한 포효에 한 쪽 귀를 막고 있다 / 한국배구연맹.

[마이데일리 = 수원 곽경훈 기자] 현대건설이 9일 경기도 수원실내체육관에서 진행된 '2023~2024 도드람 V리그' IBK기업은행과의 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3-0(25-19, 25-22, 25-20) 으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승점 3점을 획득한 현대건설은 (25승 9패 승점 77점)은 2위 흥국생명 (26승 8패 승점 73점)과 격차를 승점 4점 차로 벌렸다.

 현대건설은 최근 정관장과, 한국도로공사와의 경기에서 풀세트까지 가는 접전 끝에 패하면서 팀 분위기가 다소 쳐저 있었다. 

현대건설은 IBK기업은행과의 경기에서 팀 팀유의 블로킹이 많이 나왔다. 블로킹도 11-5로 IBK기업은행의 2배가 넘었다. 

모마가 20득점, 양효진이 15득점, 이다현이 12득점을 올리며 고른 득점으로 승리를 만들었다. 

아웃사이드 히터에서 강성형 감독이 만족할 만한 모습이 보였다. 정지윤이 7득점, 고민지가 서브 에이스로 3득점으 올리며 활약을 했고,  위파위도 중요한 순간 리시브로 팀 공격에 보템을 주었다. 

3세트 모마를 향해 기쁨의 포효를 하는 위파위 / 한국배구연맹.
3세트 모마를 향해 기쁨의 포효를 하는 위파위 / 한국배구연맹.
위파위의  고함에 한참 동안 자신의 귀를 붙잡고 있는 현대건설 모마/ 한국배구연맹.
위파위의  고함에 한참 동안 자신의 귀를 붙잡고 있는 현대건설 모마/ 한국배구연맹.

특히 3세트 위파위의 리시브로 모마의 득점까지 연결 된 뒤 하이파이브를 하면서 신난 위파위는 다소 거친 함성을 내면서 기뻐했다. 옆에 있던 모마는 자신의 인상을 찡그리며 위파위를 한 번 쳐다봤고, 한참 동안 귀를 가리며 고통(?)스러워 했다. 그만큼 팀 분위기가 달라졌다는 이야기다.

경기 후 강성형 감독은 "자신감을 찾고 웃는 걸 봐서 좋다. 오늘 좋은 경기해준 것 같아 칭찬해 주고 싶다"라고 이야기 했다.

현대건설 강성형 감독과 선수들이 IBK기업은행을 상대로 승리한 뒤 포즈를 취하고 있다 / 한국배구연맹.
현대건설 강성형 감독과 선수들이 IBK기업은행을 상대로 승리한 뒤 포즈를 취하고 있다 / 한국배구연맹.

한편 현대건설은 오늘 (12일) 2위 흥국생명과의 정규리그 자리를 두고 한 판 승부를 펼친다. 

곽경훈 기자 kphoto@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