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권도로 해외 관광객 유치한다! 태권진흥재단, 올해 베트남인 2000명 태권도원 방문 목표

베트남 여행사 대표자들이 한국 태권도를 체험하고 있다. /태권도진흥재단 제공
베트남 여행사 대표자들이 한국 태권도를 체험하고 있다. /태권도진흥재단 제공
기념 사진 찍는 베트남 여행사 관계자들. /태권도진흥재단 제공
기념 사진 찍는 베트남 여행사 관계자들. /태권도진흥재단 제공

[마이데일리 = 심재희 기자] 태권도진흥재단(이사장 직무대행 이종갑)이 16일과 17일, 베트남 현지 여행사 관계자를 태권도원으로 초청해 팸투어를 가졌다. 5월부터 연말까지 베트남 여행객 2000명 방한을 목표로 태권도 관광 상품을 운영한다.

태권도진흥재단은 태권도원 개원 10주년인 올해 한국관광공사(사장 직무대행 서영충) 등과 업무협약을 맺었다. 태권도원 특수 목적 관광 상품 운영에 앞서 베트남 현지 여행사 관계자들을 대상 태권도원 팸투어를 가졌다.

태권도원을 방문한 베트남 여행 관계자들은 태권도원 상설공연 관람, 태권전·명인관견학 등의 일정을 소화했다. 특히 도복을 입고 진행한 태권도 체험에 대한 높은 만족을 표했다. 이날 태권도 인플루언서 '도킥'이 태권도 체험을 진행한 가운데, 참가자들은 태권도 예절과 발차기 등 기본 기술을 경험했다.

팸투어에 참가한 응원광왕 씨는 "태권도원에서 하루를 보내면서 태권도복과 체험 모두 처음 해보았는데 정말 즐거운 경험이었다"며 "한국 여행을 희망하는 베트남인들에게 태권도원 여행상품이 인기가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응원티홍 씨는 "태권도원이 넓고 아름다워서 좋았다. 특히 처음 태권도복을 입어보았는데 예쁘고 마음까지 안정되는 느낌이 들었다"며 "베트남으로 돌아간 후 많은 현지인들에게 태권도원 여행상품을 알리겠다"고 약속했다. 

베트남 여행사 대표자들이 한국 태권도를 체험하고 있다. /태권도진흥재단 제공
베트남 여행사 대표자들이 한국 태권도를 체험하고 있다. /태권도진흥재단 제공

한국관광공사 전북지사 최인경 전문위원은 "베트남에서 한류 특히, 스포츠 부문에서는 태권도 인기가 높다"며 "태권도라고 하면 한국, 한국이라고 하면 태권도를 생각하는 현지인들에게 태권도원 여행 상품으로 방한을 유도하는 등 스포츠 관광이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연말까지 2000명 방한을 목표로 한 태권도원 상품이 성공적으로 운영되도록 태권도진흥재단과 적극 협력할 것이다"고 다짐했다.

태권도진흥재단 이종갑 이사장 직무대행은 "스포츠 관광 활성화는 문화체육관광부(장관 유인촌)가 역점적으로 추진하는 관광 정책으로 태권도원이 주 무대가 되는 외래 관광객 대상 스포츠 관광 상품이다"며 "베트남을 비롯해 많은 외국인들이 태권도원을 방문해 태권도를 활용한 스포츠 관광 상품을 이용할 수 있도록 문화체육관광부, 한국관광공사, 전라북도, 무주군 등과 적극 협력해 가겠다"고 힘줬다. 

심재희 기자 kkamanom@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