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쉽다, 2회' NC 5선발 이재학, LG전 5이닝 1자책 역투에도...경기 초반 수비 실책으로 '와르르'→시즌 첫 승 실패 [MD잠실]

NC 다이노스 이재학/마이데일리 
NC 다이노스 이재학/마이데일리 

[마이데일리 = 잠실 노찬혁 기자] NC 다이노스 선발 투수 이재학에게 2회 말은 두고두고 아쉬울 것으로 보인다. 

이재학은 3일 오후 6시 30분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4 신한은행 SOL KBO리그' LG 트윈스와의 경기에서 선발 투수로 마운드에 올랐다. 

이재학은 1회부터 실점을 허용했다. 1회 말 선두타자 박해민을 중견수 뜬공으로 처리했지만 홍창기에게 볼넷을 내줬다. 홍창기는 2사 이후 2루 도루를 시도했고, 박세혁의 송구가 뒤로 빠지며 3루까지 들어갔다. 

이재학은 오스틴과의 풀카운트 승부에서 체인지업을 던져 유격수 땅볼을 유도했지만 오스틴이 전력 질주 이후 슬라이딩으로 1루에서 세이프 판정을 받았다. 결국 먼저 실점을 내주게 됐다. 사실 유격수 쪽으로 타구가 느리게 굴러간 것도 있었지만 김주원이 안일하게 수비한 부분이 아쉬웠다. 

1회에 선제 실점을 내준 이재학은 2회 말에 더욱 흔들렸다. 야수들의 도움도 받지 못했다. 오지환이 1루수 포구 실책으로 출루했고, 후속 타자 박동원이 타석에 들어섰다. 이재학은 볼카운트 1B에서 2구째 직구를 던졌고 박동원이 좌월 투런포를 쏘아 올렸다. 이후 문성주에게 2루타를 내준 이재학은 홍창기에게 적시타까지 얻어맞았다. 

NC 다이노스 이재학/마이데일리
NC 다이노스 이재학/마이데일리

이재학은 3회 말부터 투구 컨디션을 되찾았다. 오스틴에게 2루타를 내준 뒤 1사 2루에서 오지환을 볼넷으로 내보낸 이재학은 박동원을 삼진으로 돌려세웠고, 박세혁이 오스틴과 오지환의 더블 스틸을 저지하며 첫 무실점 이닝을 만들었다. 

4회 말 이재학은 문성주에게 좌익수 쪽 안타를 내주면서 흔들리는 듯했지만 세 타자를 연속해서 범타 처리하며 이닝을 매듭지었다. 5회 말에도 김현수에게 내준 안타를 제외하고 완벽한 피칭을 선보이며 무실점 행진을 이어갔다. 이재학은 5회를 마지막으로 이준호에게 마운드를 넘겼다. 

이재학은 5이닝 7피안타 2사사구 3탈삼진 4실점(1자책점)을 기록했다. 이재학은 총 87개의 공을 던졌고, 체인지업과 직구가 각각 43개, 40개로 많은 비중을 차지했다. 슬라이더는 4개밖에 되지 않았다. 최고 구속도 146km로 전체적으로 나쁘지 않았다. 그러나 이날 경기에서도 이재학은 승리 투수 요건을 채우지 못하면서 시즌 첫 승에 실패했다. 

1990년생으로 올해 33세가 된 베테랑 투수 이재학은 2010년 두산 베어스에 입단하며 프로 커리어를 시작했다. 이후 2012년 NC로 이적했고, 10년이 넘는 시간 동안 NC에서만 뛰었다. 지난 시즌 이재학은 자유계약선수(FA) 계약 이후 좋은 모습을 이어갔다. 그러나 부상이 발목을 잡았다. 

NC 다이노스 이재학/마이데일리
NC 다이노스 이재학/마이데일리

지난해 6월 LG와의 경기에서 문보경의 강습타구에 맞아 중족골이 골절되는 부상을 입었다. 부상 복귀 이후 이재학은 매 경기 기복이 있는 모습을 보여줬다. 결국 지난 시즌 이재학은 15경기 5승 5패 평균자책점 4.15로 임팩트 있는 성적을 남기지 못했다. 

그럼에도 올 시즌 이재학은 NC의 5선발을 책임졌다. 지난달 27일 키움 히어로즈와의 시즌 첫 선발 등판에서 4⅓이닝 4피안타 1피홈런 4볼넷 5탈삼진 2실점으로 첫 승 수확에 실패한 이재학은 LG전에서도 1회와 2회 위기를 넘기지 못하며 시즌 첫 승은 다음을 기약하게 됐다.

잠실=노찬혁 기자 nochanhyuk@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