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일 논란 '나는 SOLO', 사랑싸움보다 더 시끄러운 '돈·돈·돈타령' [MD이슈]

  • 0

남규홍 PD / 마이데일리 사진DB
남규홍 PD / 마이데일리 사진DB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ENA·SBS PLUS '나는 SOLO(나는 솔로)'가 연일 논란이다. 기존에는 출연자들의 사랑싸움이 이슈를 만들어냈다면, 지금 프로그램을 둘러싼 노이즈는 말 그대로 '돈' 이야기 뿐이다.

최근 라이브방송 유료 멤버십으로 논란을 겪은 '나는 SOLO'. 이번에는 남규홍 PD와 그 딸의 '셀프 작가 데뷔' 의혹이 불거졌다. 8일 스포츠서울은 남규홍 PD가 '나는 솔로' 지난 2월 21일 방송부터 연출진 나상원, 백정훈 PD와 딸 남인후 씨를 작가 명단에 포함했다고 보도했다. 이와 관련해 남규홍 PD가 작가들에게 지급되는 억대 재방송료를 노린 것이란 의혹이 불거졌다.

여기에 '나는 솔로' 남규홍 PD가 수장으로 있는 촌장엔터테인먼트가 그간 작가와 용역계약서를 작성하지 않았다는 사실도 드러났다. 또 작가들이 용역계약서 작성을 요구하는 과정에서, 남 PD의 딸이 작가 명단에 이름을 올린 것을 확인했다는 점이 보도됐다. 남 PD는 그간 실제로 딸이 프로그램의 자막을 썼다며 역할을 주장하지만, 논란은 쉽게 가라앉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앞서 언급했듯 라이브방송 유료화 논란도 최근 시청자들을 당황케 만들었다. 제작사 측은 유료 멤버십 혜택으로 유튜브 라이브 방송 실시간 스트리밍 시청, ‘나는 솔로’ 미방분 시청, 촌장 오리지널 콘텐츠 시청을 공지했지만, 구독자들은 비합리적인 가격에 부족한 서비스를 유료로 제공한다는 점에 불만을 토로했다.

결국 방송사도 모르게 멤버십 유료화를 진행했던 제작사 측은 거센 비판 속에 "멤버십 운용은 잠정 보류하겠다"며 뜻을 굽힌 상태다.

한편, '나는 솔로'는 결혼을 간절히 원하는 솔로 남녀들이 모여 사랑을 찾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극사실주의 데이팅 프로그램이다. 남규홍 PD가 대표로 있는 촌장엔터테인먼트에서 제작한다.

이승길 기자 winning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