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체적 학대→비밀 녹음 폭로”, 안젤리나 졸리×브래드 피트 진흙탕 이혼전쟁[해외이슈](종합)

  • 0

안젤리나 졸리, 브래드 피트/게티이미지코리아

[마이데일리 = 곽명동 기자]할리우드 배우 브래드 피트(60)와 안젤리나 졸리(48)는 모두가 부러워하는 부부였다. 세계 최고의 미남, 미녀배우가 6명의 자녀와 함께 행복하게 사는 모습은 늘 화제를 몰고 다녔다. 

그러나 행복한 시절도 오래 가지 못했다. 졸리는 2016년 프랑스에서 미국으로 돌아오는 비행기 안에서 피트가 자신과 아이들을 폭행했다고 주장하며 이혼을 신청했다. 피트는 그런 일은 없었다고 반박했다.

진흙탕 이혼 소송은 끝날 기미가 보이지 않고 있다. 최근 졸리는 법원 문서에서 피트가 2016년 전부터 자신을 신체적으로 학대했다고 폭로했다.

급기야 피트 몰래 비밀리에 녹음한 파일이 있다고 주장하며 피트를 더욱 압박하고 나섰다.

16일(현지시간) 인터치에 따르면, 한 소식통은 “졸리는 피트를 잡으려 하고 있으며, 비밀 녹음 테이프를 공개하는 등 전 남편을 무너뜨리기 위해 필요한 모든 것을 할 의향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안젤리나는 결혼 생활 내내 브래드를 여러 번 몰래 녹음했고, 이를 이용해 그에게 복수할 의사를 드러냈다"고 전했다.

그러나 이같은 폭로가 두 사람의 공멸을 가져올 수 있다는 지적도 제기됐다.

소식통은 "두 사람의 싸움이 공개되면 졸리에게도 그 이상의 피해가 있을 것"이라면서 “사람들이 그들의 비공개적인 행동을 본다면 두 스타 모두 파멸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현재 미성년 자녀들의 양육권과 프랑스 포도밭을 둘러싼 소송을 이어가고 있다.

피트와 졸리는 2005년 영화 '미스터 & 미세스 스미스' 촬영장에서 만나 결혼했고, 2016년 이혼했다. 이들은 슬하에 매덕스(22), 팍스(20), 자하라(19), 샤일로(17), 쌍둥이 비비안과 녹스(15)를 두고 있다.

특히 딸 샤일로는 엄마 품을 떠나 아빠와 함께 살고 싶은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피트는 주얼리 브랜드 부사장인 이네스 드 라몬(31)과 동거 중이다.

곽명동 기자 entheo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