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종합

경정 여왕을 가린다! '메이퀸 특별경정' 15일 개최

  • 0

지난해 하남 미사리 경정장에서 열린 메이퀸 특별경정에서 참가 선수들이 출발선을 통과하며 경주를 시작하고 있다. /경륜경정총괄본부 제공
지난해 하남 미사리 경정장에서 열린 메이퀸 특별경정에서 참가 선수들이 출발선을 통과하며 경주를 시작하고 있다. /경륜경정총괄본부 제공
왼쪽부터 안지민, 반혜진, 김지현. /경륜경정총괄본부 제공
왼쪽부터 안지민, 반혜진, 김지현. /경륜경정총괄본부 제공

[마이데일리 = 심재희 기자] '계절의 여왕' 5월을 맞아 15일 하남 미사리 경정장에서도 여왕 즉위식이 열린다. 바로 여성 최강자를 가리는 '메이퀸 특별경정'이 진행된다. 15경주에서 예선전 없이 단판 승부가 펼쳐질 예정이다.

이번 '메이퀸 특별경정' 선발 기준은 지난해과 같다. 2024년 1회차 성적부터 18회차까지의 성적을 토대로 평균 득점 상위 6명의 선수가 출전한다. 코스 배정도 역시 성적순으로 배분한다. 18회차까지 성적으로 볼 때, 반혜진(10기, A1), 김지현(11기, A2), 안지민(6기, A1), 문안나, 박정아, 이주영(이상 3기, A2)이 상위 6명으로 꼽힌다. 박설희(3기, A2)나 김인혜(12기, A2)는 이주영보다 평균 득점은 높다. 하지만 지난 9회차 경기에서 출발 위반이 있어 선발 요건에서 제외됐다. 김인혜는 부상으로 인해 출전이 힘든 상황이다.

이번에 출전이 예정된 선수 중에서 과거의 '메이퀸 특별경정' 우승 기록만 놓고 본다면, 단연 안지민이 돋보인다. 안지민은 역대 대회에서 3회나 우승할 정도로 메이퀸 특별경정에서 강한 모습을 보였다. 박정아, 문안나, 이주영도 각각 한 차례씩 우승한 경험이 있다.

올해 1회차부터의 성적을 고려하면, 반혜진과 김지현도 결코 무시할 수 없는 우승 후보들이다. '메이퀸 특별경정'의 왕관은 차지하지 못했으나 저력이 대단하다. 두 선수 모두 지난 18회차까지 총 36회를 출전했다. 반혜진은 1위 7회, 2위 9회를 찍었다. 김지현은 1위 7회, 2위 10회를 했을 정도로 성적이 좋은 편이다. 문안나도 주목해야할 선수다. 18회차까지 1위 6회, 2위 10회를 했다. 출전 횟수가 총 29회로 그리 많지 않은 점을 떠올리면, 좋은 성적이라고 볼 수 있다. 

왼쪽부터 문안나, 박정아, 이주영. /경륜경정총괄본부 제공
왼쪽부터 문안나, 박정아, 이주영. /경륜경정총괄본부 제공

이번 대회는 선배와 후배의 대결이라는 측면에서도 관심을 끈다. 그동안 6기 주축선수인 손지영, 안지민 등이 과거 메이퀸 특별경정 우승을 쓸어갔다. 간간이 최고 선배급인 3기 박정아, 문안나, 이주영 등도 우승하며 선배 기수들의 자존심을 세웠다. 올해는 10기 반혜진, 11기 김지현이 새로운 여왕이 되기 위해 도전장을 내민 상태다. 

전문가들은 메이퀸 특별경정은 매년 치열한 접전을 펼쳐왔고, 출전 선수들의 기량 차이도 거의 나지 않기 때문에 접전을 예상한다. 코스 배정, 당일 선수들의 상태, 그리고 무엇 보다 모터의 성능이 승패를 가리는 가장 큰 요인이 될 것이라 보고 있다. 과연 선배들이 메이퀸 특별경정의 왕관을 지킬 수 있을지, 새로운 경정 여왕이 탄생할지 귀추가 주목된다. 

심재희 기자 kkamanom@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