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에어서울, 1분기 영업익 276억원 '업계 1위'…역대 1분기 최대

  • 0

매출·영업이익, 전년 동기 대비 16.3%·2.6% 증가

에어서울 항공기./에어서울
에어서울 항공기./에어서울

[마이데일리] 황효원 기자 = 에어서울이 올해 1분기 매출액 986억원, 영업이익 276억원을 잠정 기록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동기 대비 각각 16.3%, 2.6% 증가한 수치로 2015년 에어서울 창립 이래 1·4분기 최대 실적이다.

영업이익률은 28%로 국내 항공사 중 최고 수준을 달성했다. 에어서울은 치열한 경쟁 환경에서도 고객 수요에 적극적으로 호응하며 전략적인 노선 운용과 다양한 제휴 프로그램, 지속된 엔저 효과가 시너지를 냈다고 설명했다.

에어서울 관계자는 "2024년에도 효율적 경영과 안전 운항에 최선을 다해 고객들에게 신뢰 받는 항공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황효원 기자 woniii@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