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故 박지선 떠올렸나…이윤지, 먹먹 심경
함소원, 조작 논란 '아맛' 언급 "어쩔거니"
"허무하더라" 김용준, 결혼 생각 묻자…
은가은, 이대형과 대놓고 썸타네 '핑크빛'
현영, 남편과 제주 여행 '신혼처럼 달달'
'93년생 일본인♥' 이지훈, 신부 공개는?
서인영, 갑자기 눈물 "날 불쌍한 눈으로…
김숙, 주우재에게 팬티스타킹 심부름을?
유튜버, 자극적 폭로전의 전성시대 [명희숙의 딥썰]
20-10-19 14:51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명희숙 기자] 오늘도 또.

연일 자극적 폭로가 쏟아진다. 유튜브 채널을 통해 연예인을 중심으로 화제가 되는 일반인들과 동료 유튜브 스타들까지 대중들이 몰랐던 일들이 공개된다.

최근 일부 유튜브 채널들은 유사 언론기관의 성격을 띄고 있다. 물론 언론에서 다루지 못하는 다양한 분야와 인물을 조명하다는 점에서 신선하기도 하지만, 그 방식과 폭로 내용 등이 지극히 사적이며 자극적이라는 점은 새로운 문제가 되고 있다.

최근 화제를 모으고 있는 이근 대위와 유튜브 채널 '가짜 사나이'의 출연 교관들은 유튜버들의 핵심 폭로대상이 있다. 그들은 주변인들의 제보를 중심으로 과거의 비행과 은밀한 사생활에 대해 알린다. 이에 유튜버들의 이름과 유명인들의 이름이 함께 실시간 검색어 등에 오르며 화제를 모으고 있다.

언론이 '옐로우 저널리즘'을 경계하면서도 선을 넘을 때 역시 적지 않다. 확인되지 않은 사실을 성급하게 보도하기도 하고, 때론 언론 윤리강령에 어긋나는 자극적인 내용을 다루기도 한다. 하지만 대중은 그러한 언론에 대해서는 호기심을 가지면서도 따끔한 지적을 하기도 한다. 취재하는 이들 역시 그런 부분에 대해서 늘 상기하고 자신을 돌아보려는 노력을 하고 있다.


하지만 유튜버들에게는 그러한 책임감이 필요없다. 화제가 곧 자신의 유명세로 이어지고, 유명해지는 순간 즉각적으로 얻는 이익들이 많다. 사실을 알릴 의무가 있는 것이 아닌 자신을 대중에게 알리고 싶은 욕구만이 채널 운영에 필수조건인 것이다.

이에 과거 증권가의 일명 '찌라시'들이 유튜브 채널화되고 있다. 알아야 할 필요는 없지만 대중의 눈과 귀를 자극하는 이야기들이 좀 더 그럴싸하게 포장이 되고, 더 큰 파급력을 가진다. 정보의 접근성 역시 '찌라시'보다 더 손쉽다. 초등학생 아이들까지도 유튜브의 폭로에 매료된다.

점차 희미해진 언론과 정보의 경계성, 유튜브의 파급력 등 변화하는 세상 속에서 유튜버들의 무분별한 폭로를 막을 순 없다. 하지만 적어도 누군가의 인생을 무너뜨릴지도 모르는 자극적 정보에 굳이 귀기울일 필요가 있는지는 돌아봐야 하지 않을까.

[사진 = 정배우, 이근 유튜브 캡처]
명희숙 기자 aud666@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허무하더라" 김용준, 결혼 생각 묻자…
[마이데일리 = 정지현 기자] 그룹 SG워너비 멤버 김용준과 가수 KCM이 재치 있는 입담을 자랑했다. 22일 밤 방송된 KBS 2TV 예능 프로그램 '옥탑방의 문제아들'에는 SG워너비 멤버 김용준과 MSG워너비 멤버 KCM이 출연했다. 이날 김용준은 "저희가 마지...
종합
연예
스포츠
오늘의 인기 정보
'트로트의 민족' TOP4가 부르는 '넘버원 ...
많이 본 정보
AD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미스캐스팅 논란’ 레이첼 지글러, “‘백설공주’를 위해 피부를 표백하지 않는다”[해외이슈]
빌리 아일리시, 'Chink' 아시아인 비하 논란에 사과 (전문) [해외이슈]
안젤리나 졸리, 이혼 22년만에 전남편 다시 만난다[해외이슈]
스칼렛 요한슨, “‘아이언맨2’에서 블랙위도우 너무 성적으로 그려졌다” 비판[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