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故 박지선 떠올렸나…이윤지, 먹먹 심경
함소원, 조작 논란 '아맛' 언급 "어쩔거니"
"허무하더라" 김용준, 결혼 생각 묻자…
은가은, 이대형과 대놓고 썸타네 '핑크빛'
현영, 남편과 제주 여행 '신혼처럼 달달'
'93년생 일본인♥' 이지훈, 신부 공개는?
서인영, 갑자기 눈물 "날 불쌍한 눈으로…
김숙, 주우재에게 팬티스타킹 심부름을?
7년 함께한 갓세븐의 따로 또 같이, 아이돌 위한 모범답안 되길 [명희숙의 딥썰]
21-01-29 14:39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명희숙 기자] 그룹 갓세븐(GOT7)이 7년을 기점으로 새로운 선택을 했다. 비록 JYP엔터테인먼트에서 뜻을 모은 것은 아니지만, 그룹으로서 건재함을 보여줌과 동시에 각자를 위한 맞춤 선택으로 팀을 지켜나간다.

지난 11일을 기점으로 JYP엔터테인먼트는 갓세븐과의 계약종료 의사를 밝혔다. 꾸준히 갓세븐 멤버들의 이적 기사들이 있었고, 이와 관련해 "심도있게 논의 중"이라고 밝혔던 JYP엔터테인먼트는 결국 갓세븐과 아름다운 이별을 택했다.

2014년 데뷔한 갓세븐은 소속사 선배인 2PM(투피엠)을 잇는 보이그룹으로서 단숨에 주목받았다. 화려한 퍼포먼스와 매력적인 비주얼, 예능 프로그램에서 다재다능한 모습까지 탄탄하게 팬덤을 지켜나가며 사랑받았다.


7년여의 시간동안 보이그룹 최정상에 올랐다고는 볼 수 없었지만, 갓세븐은 자신들의 앨범에 자작곡와 프로듀싱으로 참여하며 역량을 키워나갔고 국내 뿐만 아니라 해외에서도 이름을 알렸다.

연습생 시절부터 현재까지 함께했던 현 소속사를 떠나는 갓세븐의 모습이 팬들에게는 해체 소식과도 다름이 없다. 그러한 불안감을 달래기 위해 멤버들은 전원 같은 손편지로 "저희 7명이 색다르게 성장하는 좋은 모습 오래도록 보여드리겠다"고 약속했다.

이후 잭슨은 자신의 레이블인 팀 왕을 통해 써브라임 아티스트와 에이전시 계약을 맺었고, 영재는 같은 회사와 전속계약을 체결했다. 진영 역시 BH엔터테인먼트에 새둥지를 틀고 배우로서 행보를 확고히 하겠다는 의사를 보였다. 다른 멤버들 역시 이후 행보를 고민하고 논의하는 과정이다.


앞서 신화와 god, 투피엠 등이 전속계약 만료 후 회사를 떠났음에도 팀을 유지하는 과정을 보여줬다. 멤버들의 확고한 의사만 있으면 그룹을 유지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몇 없는 선례이다.

갓세븐 또한 그들과 같은 길을 걸어나가겠다는 의사를 보여준 것. 마의 7년을 딛고 새 출발에 나선 갓세븐이 후배 아이돌들에게 모범으로 남을 새로운 선례를 보여줄 수 있을까. 응원과 기대가 함께하고 있다.

[사진 = 마이데일리 사진DB, 갓세븐 SNS, JYP엔터테인먼트 제공]
명희숙 기자 aud666@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허무하더라" 김용준, 결혼 생각 묻자…
[마이데일리 = 정지현 기자] 그룹 SG워너비 멤버 김용준과 가수 KCM이 재치 있는 입담을 자랑했다. 22일 밤 방송된 KBS 2TV 예능 프로그램 '옥탑방의 문제아들'에는 SG워너비 멤버 김용준과 MSG워너비 멤버 KCM이 출연했다. 이날 김용준은 "저희가 마지...
종합
연예
스포츠
오늘의 인기 정보
'트로트의 민족' TOP4가 부르는 '넘버원 ...
많이 본 정보
AD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미스캐스팅 논란’ 레이첼 지글러, “‘백설공주’를 위해 피부를 표백하지 않는다”[해외이슈]
빌리 아일리시, 'Chink' 아시아인 비하 논란에 사과 (전문) [해외이슈]
안젤리나 졸리, 이혼 22년만에 전남편 다시 만난다[해외이슈]
스칼렛 요한슨, “‘아이언맨2’에서 블랙위도우 너무 성적으로 그려졌다” 비판[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