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컬렉션, K-패션 찾는 외국인 34%까지 증가 …“BTS·블랙핑크 스타일 따라잡기”

[마이데일리 = 이지혜 기자] 외국인 관광객 증가와 더불어 K-패션을 찾는 이들도 동반 상승하고 있다.

롯데관광개발은 24일 한컬렉션 제주 드림타워점과 서울 광화문점 외국인 구매 비중(해외카드 결제)이 6월 한 달 동안 34%에 이른 것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한컬렉션은 K-패션을 한 장소에서 가장 빠르게 만날 수 있는 편집숍이다. 국내 디자이너 300여명이 참여한 남녀 컨템포러리, 캐주얼, 스트리트 등 14개 카테고리의 편집숍 형태로 운영되고 있다.

이 같은 특성 때문에 지난 2월 한국관광공사가 도쿄, 오사카, 후쿠오카 등 일본 주요 도시를 방문해 K-콘텐츠를 홍보하는 일본거점도시 로드쇼 안내책자에서도 한컬렉션을 K-쇼핑 명소로 소개했다.

또 지난해 3월에는 2022 F/W 서울패션위크가 한 컬렉션 서울 광화문점에서 열려 유튜브, 네이버TV, 틱톡을 통해 K-패션의 매력이 전 세계에 알려지기도 했다.

롯데관광개발 관계자는 “한류열풍으로 BTS, 블랙핑크 등 K-팝 스타의 K-패션 스타일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한컬렉션을 찾는 이들이 늘어나고 있다”며 “국적도 중국, 일본, 싱가포르 등 아시아권은 물론 미국, 이탈리아, 프랑스 등 다양해 K-패션의 세계적인 인기를 실감할 수 있다”고 소개했다.

[사진 = 롯데관광개발]

이지혜 기자 imari@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