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수교 31주년’ …관광공사, 31명 단체관광 기획여행 마련

  • 0

/한국관광공사

[마이데일리 = 이지혜 기자] 중국 정부가 이달 10일부터 자국민 단체관광을 허용한 가운데 한국관광공사가 한중수교 31주년을 기념해 중국청년여행사와 31명 한정 단체관광 상품을 기획했다.

중국이 자국민의 한국 단체관광을 전면 허용한 것은 지난 2017년 사드(고(THAAD·고도미사일방어체계사드) 사태 이후 6년여 만이다.

한국관광공사는 24일 오후 인천공항 1터미널에서는 이들의 방한을 환영하는 행사를 개최했다.

유진호 한국관광공사 본부장은 “한중수교 31주년이 되는 해에 공사가 유치한 첫 방한 단체를 맞이했다”고 소개했다.

이번 상품으로 방한한 따이루이(29살, 여성)씨는 “한국의 전통의상 한복을 입고 광화문에서 기념사진을 찍고, 한국 음식을 많이 맛보고 싶다”고 말했다.

/한국관광공사

또 슈에씨우리엔(68살, 여성)씨는 “항공, 숙박 예약 등이 편리하고 가성비가 좋아서 단체 관광을 선택했다”고 이번 여행 참가 이유를 밝혔다.

이날 입국한 단체관광객 31명은 앞으로 3박 4일간 일정으로 경복궁, 청와대 등을 방문한다.

유진호 본부장은 “관광공사는 앞으로 중국인 방한 관광객 유치를 위해 중국 4개 주요 도시를 중심으로 상품을 개발하고 마케팅을 강화하겠다”며 “9월 29일~10월 6일 중국 국경절 연휴가 있고, 개별 관광객에 단체 관광객까지 더하면 1000만명 목표 달성은 어렵지 않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이지혜 기자 imari@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