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억 롤스로이스 사고에 쿨하게 "괜찮다" 차주, 알고 보니 유명연예인!

  • 0

[마이데일리 = 박정빈 기자] 5억 원에 달하는 초고가 자동차 롤스로이스 사고에도 쿨하게 "괜찮다"고 말한 차주가 연예인 김민종 씨인 것으로 알려져 큰 관심을 모으고 있다.

4일 연합뉴스TV 유튜브 채널은 제보 받은 내용의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을 보면, 40대 여성 A 씨는 1일 심야 시간에 아파트 지하주차장에서 롤스로이스 차량에 접촉 사고를 일으켜 차주에게 연락을 했다. 워낙 늦은 시간이라 답이 오지 않았고, 그는 5억 원 가격의 롤스로이스 차량에 대한 파손 책임 등으로 큰 걱정을 했다.

A 씨는 반나절 저도가 지난 뒤 차주에게서 연락이 왔다고 밝혔다. 차주는 "살짝 까진 정도인데 괜찮다. 연락해줘서 감사하다"고 쿨하게 반응했다. 그러면서 알고 보니 해당 차주가 가수 겸 배우 김민종 씨인 것으로 밝혔다.

[사진=게티이미지, 마이데일리 DB]

박정빈 기자 pjb@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