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소희, 휠라 글로벌 앰배서더로 발탁…‘시대의 워너비 아이콘’

화보컷에 F-박스 50주년 기념 컬렉션 제품 선보여

한소희/휠라

[마이데일리 = 이지혜 기자] 한소희가 ‘시대의 워너비 아이콘’으로 휠라 글로벌 앰배서더에 발탁됐다.

휠라는 배우 한소희의 F-박스 컬렉션의 글로벌 캠페인 컷 공개와 더불어 오는 15일부터 브랜드 캠페인을 전개한다고 12일 밝혔다.

한소희는 ‘마이네임’, ‘알고 있지만’, ‘부부의 세계’ 등 다양한 작품을 통해 장르를 넘나드는 다채로운 활약을 보이며 배우로서 탄탄한 입지를 구축해 왔다. 올 하반기에는 넷플릭스 기대작 ‘경성크리처’가 화제 속 출격을 앞두고 있다.

한소희는 “112년의 깊은 역사를 가진 휠라의 글로벌 앰버서더로 선정돼 매우 영광”이라며 “앞으로 휠라와 함께하는 다양한 프로젝트를 통해 보여드릴 모습도 많이 기대해달라”고 소감을 전했다.

이번 휠라 캠페인 컷에서 한소희가 착용하고 있는 아이템은 휠라를 대표하는 로고인 F-박스 탄생 50주년 기념 컬렉션 제품이다. 첫 만남의 임팩트를 강조하기 위해 브랜드 시그니처 로고 컬러와 한소희의 자유분방하고 스타일리시한 매력에만 시선이 집중될 수 있도록 오브제 등 연출물을 최소화 했다.

휠라 관계자는 “시대의 워너비 아이콘으로 등극한 한소희의 진취적이고도 세련된 이미지가 휠라가 추구하는 프리미엄 라이프스타일 스포츠 패션 브랜드로서의 정체성을 명확하게 보여줄 인물로 판단, 글로벌 앰버서더로 선정했다”며 “평소 소셜미디어 등을 통해 전 세계 팬들과 진솔하게 교감하는 한소희 소통 노력 역시 브랜드 지향점과 닮아있어 향후 휠라와 함께 다양한 시너지를 만들어 갈 최적의 파트너라고 판단했다”고 소개했다.

이지혜 기자 imari@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