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D항저우] 2014년: 말레이시아 3-0, 2018년: 바레인 6-0...'3연패 첫경기' 쿠웨이트전은?

황선홍 감독/대한축구협회

항저우 아시안게임 대표팀/대한축구협회

[마이데일리 = 진화(중국) 최병진 기자] 1차전 승리의 기운’을 이번에도 이어가야 한다.

황선홍 감독이 이끄는 24세 이하(U-24) 축구대표팀은 19일 오후 7시 30분(현지시간) 중국 진화스타디움에서 쿠웨이트와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조별리그 1차전을 치른다.

한국은 쿠웨이트, 태국, 바레인과 E조에 속해 있다. 쿠웨이트 이후 차례로 태국(21일), 바레인(24일)을 진화스타디움에서 상대한다.

한국 축구는 이번 대회에서 새로운 역사에 도전한다. 바로 축구 종목 3연패. 아직까지 아시안게임 축구 종목에서 3연패의 대업을 이루어지지 않았다. 지난 2014년 인천과 2018년 자카르타 팔람방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한국은 항저우에서 ‘3연패’를 목표로 한다.

황선홍 감독과 선수들/대한축구협회

당연하게도 최정상에 오르기 위해서는 1차전을 잡아야 한다. 1차전의 중요성은 언제나 강요해도 지나치치 않는다. 첫 경기가 남은 2경기를 준비하는 분위기를 좌우하게 된다. 2-3일 간격으로 빡빡하게 치러지는 대회인 만큼 경기 때마다 로테이션도 필수이기에 1차전 승리로 유리한 고지를 점해야 한다.

황 감독은 결전의 날을 하루 앞두고 취재진을 만나 “첫 경기이고 승리하고 싶고 반드시 승리해야 한다. 분위기를 잘 유지하면서 인내를 가지면 이길 수 있을 것이라 믿는다. 좋은 결과로 보답할 테니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고 각오를 밝혔다.

지난 두 번의 대회에서 한국은 1차전에 모두 좋은 기억을 가지고 있다. 먼저 2014년에는 말레이시아를 상대로 3-0 승리를 거뒀다. 당시 임창우(제주 유나이티드), 김신욱(킷치), 김승대(포항 스틸러스)의 연속골로 홈팀의 위력을 과시했다.

2014년 아시안게임 축구 결승전/대한축구협회

금메달을 차지한 2014년 대회/대한축구협회

자카르타에서는 더 화끈했다. 당시 김학범 감독의 부름을 받아 와일드카드로 합류한 황의조(노리치)가 바레인과의 첫 경기에서부터 해트트릭을 폭발시켰다. 이어 황희찬(울버햄튼), 김진야, 나상호(이상 FC서울)도 골맛을 보며 대승을 완성했다.

2018년 자카르타 팔렘방 아시안게임 결승전 승리후 황의조와 손흥민/대한축구협회

(왼쪽부터) 와일드카드로 2018년 대회에 출전한 조현우, 손흥민, 황의조/대한축구협회

이제는 황선홍호의 차례다. 황 감독도 “무조건 결과를 가져올 것이다. 90분 뒤에 우리가 승리하는 팀이 될 것”이라며 내용보다도 결과가 필요한 경기임을 알렸다.

진화(중국) = 최병진 기자 cbj0929@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