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故 변희봉·노영국, 같은 날 영면…오늘(20일) 발인 [종합]

  • 0

[마이데일리 = 박윤진 기자] 한날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난 배우 고(故) 변희봉(본명 변인철)과 노영국(본명 노길영)이 20일 영면에 든다.

고 변희봉은 과거 완치 판정을 받았던 췌장암이 재발해 투병하던 끝에 지난 18일 향년 81세를 일기로 세상을 떠났다. 고인의 발인식은 이날 오후 12시 30분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에서 엄수된다. 장지는 서울추모공원이며. 흑석동 달마사 봉안당에 봉안된다.

'플란다스의 개' '살인의 추억' '괴물' '옥자' 등 영화 4편을 고인과 함께한 봉준호 감독은 빈소가 차려진 직후 장례식장을 찾아 조의를 표했다.

'살인의 추억' '괴물' 등을 통해 고인과 연기 호흡을 맞춘 송강호는 영화 '거미집' 홍보 인터뷰를 마치고 빈소로 달려갔다.  인터뷰 도중 부고 소식을 들은 송강호는 "6년 전부터 투병 생활을 하셨는데 호전되셨다가 재발된 것 같다"며 "비통하고 안타깝다"고 말했다.

송강호는 "드라마 '수사반장'부터 시작해서 수많은 작품에서 명연기를 통해 감탄을 주신 분"이라고 고인을 추모했다.

변희봉은 1966년 MBC 2기 공채 성우로 데뷔했다. 이후 연기자로 활동하며 다양한 작품에 출연했다.

특히 봉준호 감독을 만나 모든 영화인이 꿈꾸는 칸 영화제 레드카펫을 밟았다. 봉 감독의 첫 상업영화 데뷔작인 '플란다스의 개'부터 '살인의 추억' '괴물 '옥자' 등에 연달아 출연하며 송강호와 함께 '봉준호의 페로소나'라 불렸다.

2020년에는 대중문화예술 분야 최고 권위의 정부 포상인 대중문화예술상 은관문화훈장을 받았다.

같은 날 KBS 2TV 주말드라마 '효심이네 각자도생'에 출연 중이던 노영국도 심장마비로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났다. 향년 75세.

고인의 빈소는 한양대학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으며, 유족의 뜻에 따라 장례는 가족·친지들과 동료 선후배들이 참석해 조용하게 치러졌다.

고인은 지난 16일 첫 방송된 '효심이네 각자도생'에서 장숙향(이휘향)의 남편이자 태산그룹 회장 강진범 역으로 출연 중이었다.

고인과 '효심이네 각자도생'으로 호흡을 맞춘 배우 하준은 개인 소셜미디어에 "극 중에 인연이셨던 큰아버지 노영국 선생님… 하늘나라 좋은 곳에서 편안하시기를 마음을 담아 기도를 올립니다.. 하늘나라에서는 아프지 않으시고 건강하시고 행복하세요.."라는 추모글을 남겼다.

배우 이광기는 "'태종 이방원'도 즐겁게 촬영했고, 이번 주말드라마 함께 해서 좋다 하시던 모습이 눈에 선하다. 하늘의 주님 안에서 못다 한 회장님 영원히 하시길 바란다. 형님의 웃는 미소가 오늘 더 그립다"며 고인의 명복을 빌었다.

고 노영국은 1974년 MBC 공채 탤런트 7기로 데뷔했다. '수사반장' '여명의 눈동자' '제국의 아침' '대왕 세종' '태종 이방원' 등 굵직한 작품에서 활약했고, 가수로도 꾸준히 활동하며 '사나이 빈가슴' '최고의 여인' 등의 노래를 남겼다.

[고 변희봉·노영국./ 마이데일리, 소속사 제공]

박윤진 기자 yjpark@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