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D항저우] 황선홍호 1차전 잡으면 '조 1위로'...태국, 추가시간 극장골→바레인과 1-1무

  • 0

바레인과 태국의 경기 모습/최병진 기자
바레인과 태국의 경기 모습/최병진 기자
태국과 바레인의 1차전 경기 결과/최병진 기자
태국과 바레인의 1차전 경기 결과/최병진 기자

[마이데일리 = 진화(중국) 최병진 기자] 황선홍호에게 1차전이 더욱 중요해졌다.

황선홍 감독이 이끄는 24세 이하(U-24) 축구대표팀은 19일 오후 7시 30분(현지시간) 중국 진화스타디움에서 쿠웨이트와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조별리그 1차전을 치른다.

새 역사의 첫 발걸음의 될 1차전이다. 한국 축구는 이번 대회에서 새로운 역사에 도전한다. 바로 축구 종목 3연패. 지난 2014년 인천과 2018년 자카르타 팔람방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한국은 항저우에서 아무도 이루지 못한 업적을 바라본다.

한국은 쿠웨이트, 태국, 바레인과 E조에 속해 있다. 쿠웨이트 이후 차례로 태국(21일), 바레인(24일)을 진화스타디움에서 상대한다.

황선홍 감독과 대표침 선수들/대한축구협회
황선홍 감독과 대표침 선수들/대한축구협회

1차전의 중요성은 언제나 크다. 2, 3차전의 분위기를 좌우할 수 있기에 1차전부터 확실한 승점 3점이 필요하다. 더욱이 에이스 이강인(파리 생제르망)이 소속팀 경기를 마치고 21일에 늦게 합류하기에 미리 치러지는 경기에서 승리를 따내야 한다.

황선홍 감독은 “첫 경기이고 승리하고 싶고 반드시 승리해야 한다. 분위기를 잘 유지하면서 인내를 가지면 이길 수 있을 것이라 믿는다. 좋은 결과로 보답할 테니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며 각오를 남겼다.

이강인 없이도 대표팀이 우승할 전력을 갖췄다는 걸 1차전부터 보여줘야 한다.

한국과 쿠웨이트의 경기가 펼쳐지기 전에는 태국과 바레인의 경기가 진행됐다. 결과는 무승부. 바레인은 전반 막판 압둘라지즈가 골키퍼가 막아낸 슈팅을 밀어 넣으며 득점을 기록했다. 하지만 태국은 후반 추가시간 귀중한 동점골을 기록했다.

두 팀이 승점 1점을 나눠 가지면서 한국은 반드시 1차전에서 승리해 조 1위를 차지해야 한다.

진화(중국) = 최병진 기자 cbj0929@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