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소짓말' 김소현 "로맨스? 진구 오빠와 성인 돼서 함께하면…" [인터뷰 ②]

  • 0

배우 김소현. / 이음해시태그
배우 김소현. / 이음해시태그

[마이데일리 = 강다윤 기자] 배우 김소현이 로맨스 호흡을 맞추고 싶은 배우로 여진구를 꼽았다.

김소현은 최근 서울 강남구 신사동의 한 카페에서 마이데일리와 만나 케이블채널 tvN 월화드라마 '소용없어 거짓말'(극본 서정은 연출 남성우 노영섭)' 종영 기념 인터뷰를 진행했다.

'소용없어 거짓말'은 거짓말이 들려서 설렘이 없는 '라이어 헌터' 목솔희(김소현)와 비밀을 가진 '천재 작곡가' 김도하(황민현)가 만나 펼치는 거짓말 제로, 설렘 보장 로맨틱 코미디다. 김소현은 극 중 '라이어 헌터' 목솔희 역을 맡았다.

배우 김소현. / 이음해시태그
배우 김소현. / 이음해시태그

그간 김소현은 배우 정가람, 송강, 장동윤, 나인우 등 많은 남자배우들과 호흡을 맞춘 바 있다. 유독 뛰어난 비주얼을 자랑하는 이들과 함께했다는 너스레에 김소현은 "그래도 상대 배우 복이 있었던 것 같다. 다들 멋있고 대부분 착했다. 착한 사람들을 다들 잘 만나서 복 받았다고 생각한다. 그런 부분에 대해 되게 감사하기도 하다"며 말했다.

"멋있는 배우들과 하는데 다들 착해서 감사했어요. 사실 내면이 못되거나 그러면 아무리 잘생겨도 소용없다고 생각하는데 다들 착하고 좋은 배우들이라 감사하게 생각해요."

배우 김소현. / 이음해시태그
배우 김소현. / 이음해시태그

그렇다면 김소현이 로맨스 호흡을 맞추고 싶은 배우는 누가 있을까. 질문을 받은 김소현은 "크게 로맨스는 지금 당장 생각이 드는 건 없다"라며 잠시 고민에 빠졌다.

그러더니 "되게 많이 들은 건, 전에 했던 배우들과의 재회를 많이 이야기하시더라. (여)진구 오빠나. 어릴 때 같이 했으니까 성인이 돼서 함께하면 좋겠다는 생각도 들더라"라고 꼽아 눈길을 끌었다.

다만 김소현이 요즘 끌리는 장르는 로맨스가 아니었다. '소용없어 거짓말'과 전작 '좋아하면 울리는 시즌2', 공개 예정인 차기작 '우연일까?'까지 모두 로맨스이기 때문.

배우 김소현. / 이음해시태그
배우 김소현. / 이음해시태그

김소현은 "요즘은 그래도 내가 어쨌든 연달아 로맨스를 했어서, 로맨스가 아닌 거. 액션이 됐든, 좀 거친 장르. 로맨스가 아닌 쪽으로 생각을 많이 하고 있다. 그런 걸 해보면 새롭지 않을까, 재밌지 않을까 싶다"라고 신중하게 답했다.

"예전부터 새로운 걸 해보자는 마음으로 작품을 고르긴 했어요. 제가 도전하는 걸 좋아한다고 생각하는데, 소극적이기도 했던 것 같아요. 주어지면 열심히 했지만 쉽게 나와 정말 반대인 캐릭터에 도전하지는 못했거든요. 이제는 선택하는 나이기도 하고, 제가 쌓아가야 하는 시기니까. 조금 과감한 도전도 해보고 싶어요. 정말 반응이 안 좋을 수도 있지만 그런 걸 내려놓고, 어떻게 보면 화끈한 선택을 해나갔으면 좋겠어요."

강다윤 기자 k_yo_on@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