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예능

초3 금쪽이, 엄마 머리채 잡고 “나를 돕는 건 엄마가 죽는 거야” 폭언에 ‘충격’ [금쪽같은 내 새끼]

  • 0

엄마에게 폭력을 휘두르고 폭언을 하는 금쪽이 / 채널A '요즘 육아 금쪽같은 내 새끼' 방송 캡처
엄마에게 폭력을 휘두르고 폭언을 하는 금쪽이 / 채널A '요즘 육아 금쪽같은 내 새끼' 방송 캡처

[마이데일리 = 임유리 기자] 금쪽이가 엄마에게 폭력을 휘두르고 폭언을 쏟아냈다.

22일 오후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채널A ‘요즘 육아 금쪽같은 내 새끼’에는 등교를 거부하며 엄마한테 분노를 폭발시키는 초등학교 3학년 금쪽이의 사연이 등장했다.

이날 금쪽이는 하교 후 집에서 이불을 뒤집어쓰고 엄마에게 짜증을 내기 시작했다.

이유를 알 수 없는 엄마가 “왜 그러는데. 말을 좀 해주라”라며 금쪽이를 달랬지만 금쪽이는 “괴롭히지 마”라고 괴성을 질렀다.

알고 보니 금쪽이는 학원에 가기 싫어서 화가 났던 것. 엄마는 금쪽이를 차분히 달래려고 했지만 금쪽이는 갑자기 엄마의 머리채를 잡고 엄마를 공격하기 시작했다.

엄마가 “네 마음에 안 든다고 해서 이렇게 하는 거 아니야”라며 금쪽이를 제지했지만 금쪽이는 마치 분풀이라도 하듯 엄마를 향해 분노를 표출시켰다.

엄마의 머리채를 움켜쥔 손을 놓지 않는 금쪽이를 향해 엄마는 “엄마한테 무슨 행동하고 있는지 알기나 해? 짜증 나는 걸 이렇게 하는 거 아니야”라고 말했다.

그러자 갑자기 금쪽이는 엄마를 향해 “죽어”라며 폭언을 했다.

엄마가 “그런다고 달라지는 건 없어”라고 다시 훈육을 시도하자 금쪽이는 괴성과 함께 다시 엄마의 머리채를 잡고 울부짖었다.

엄마가 “엄마 기다릴게”라고 말하자 금쪽이는 “아니 기다리지 마. 엄마 그냥 죽어”라며 엄마의 머리채를 잡고 발로 얼굴을 차기까지 했다.

이에 엄마가 “엄마한테 힘들어요, 도와주세요 했잖아”라고 하자 금쪽이는 “나를 돕는 건 엄마가 죽는 거야. 엄마가 도와주는 건 죽는 것뿐이야”라고 폭언을 쏟아내 충격을 안겼다.

임유리 기자 imyou@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