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D항저우] 수영 깜짝 스타가 등장했다...'자유형 50m 金' 지유찬, "수영과 더 사랑에 빠졌다"

  • 0

지유찬/항저우 아시안게임 홈페이지
지유찬/항저우 아시안게임 홈페이지

[마이데일리 = 항저우(중국) 최병진 기자] 지유찬(21·대구광역시청)이 금메달 소감을 전했다.

지유찬은 25일 중국 저장성 항저우 올림픽 스포츠센터 수영장에서 열린 대회 남자 자유형 50m 결승에서 21초72 기록으로 금메달을 획득했다.

지유찬은 50m 예선에서 이미 21초84를 기록하며 대회 기록(21초94)과 한국 기록(22초16)을 모두 갈아치웠다. 기세를 탄 지유찬은 결승전에서는 자신의 기록을 0.12초 앞당기며 누구보다 빠르게 결승패드를 터치했다.

남자 50m 종목에서 금메달을 딴 건 무려 21년 만이다. 2002년 부산 대회에서 금메달을 딴 김민석 이후 최초이며 한국 역사상 두 번째 기록이다.

특히 전날 자유형 100m에서 아시아 신기록(46초97)을 세운 판잔러(중국)를 따돌리고 따낸 금메달로 이번 대회 수영 첫 금메달의 주인공이 됐다.

경기 후 지유찬은 “사실 예선이 끝나고 금메달을 자신할 수 없었다. 예선의 좋은 기록으로 생긴 목표를 지킬 수 있어 기쁘다. 컨디션이 너무 좋아서 이기고 싶었고 특히 중국에서 금메달을 따 더 좋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이번 금매달로 인해 수영을 더 열심히 하고 사랑하게 될 것 같다. 여기서 만족하지 않고 아시아 신기록 경신에 도전하겠다. 이후에 경기를 하는 한국 선수들도 꼭 금메달을 땄으면 좋겠다”고 응원을 보냈다.

항저우(중국) = 최병진 기자 cbj0929@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