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

[오피셜] 윤이나 징계 감형 받았다, KGA 대회 3년 출전 정지→1년 6개월+사회봉사 50시간

  • 0

윤이나./마이데일리
윤이나./마이데일리

[마이데일리 = 심혜진 기자] 오구플레이 논란을 일으켰던 윤이나(20·하이트진로)의 출전정지 징계가 감형됐다.

대한골프협회 스포츠공정위원회는 26일 "징계 중인 윤이나 선수에 대해 출전정지 기간을 3년에서 1년 6개월로 감경 의결했다"며 "대한골프협회(KGA) 대회 출전정지 3년을 1년 6개월로 감경하고 징계가 끝나는 2024년 2월 18일까지 사회봉사활동 50시간을 부여한다"고 밝혔다.

위원회는 윤이나의 구제신청을 심도있게 다룬 끝에 ▲협회의 징계 결정에 순응하고 ▲징계 이후에 50여 시간의 사회봉사활동과 ▲미국 마이너리그 골프투어 13개 대회에서 받은 상금 전액을 기부하는 등 진지한 반성과 개전의 정이 있고 ▲구제를 호소하는 5,000여 건 이상의 탄원 ▲3년의 협회 징계가 국내 전체프로투어 3년 출전정지로 이어져 중징계에 가깝다는 여론적 평가 등을 고려한 결과 이같은 결정을 내렸다.

윤이나./마이데일리
윤이나./마이데일리

윤이나는 2022년 6월 DB그룹 제36회 한국여자오픈 골프선수권대회 첫 날 경기 중 잘못된 볼 플레이로 골프 규칙을 위반하고 뒤늦게 신고하면서 위원회로부터 8월 19일 KGA 대회 출전정지 3년의 징계를 받은 바 있다.

윤이나는 징계 발표가 나온 뒤 소속사 크라우닝을 통해 "징계 결과와 상관없이 저의 잘못으로 인해 동료 선수와 모든 분께 심려를 끼쳐 드려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 특히 저를 아껴주시는 많은 분들께 실망을 드려 더욱 죄송하게 생각한다"고 고개를 숙였다.

상벌위원회에 출석한 윤이나./마이데일리
상벌위원회에 출석한 윤이나./마이데일리

심혜진 기자 cherub0327@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