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점퍼 고가판매 논란’ 한문철 “변호사 수임료 3천만원인데, 내가 돈벌려고 이러겠나?” 반박[MD이슈]

  • 0

일각에서 "가격이 중앙선 넘었다" 비판
한문철, "여러분 안전 위해 만든 것"

한문철 TV 캡처

[마이데일리 = 곽명동 기자]‘교통사고 전문’ 한문철 변호사가 ‘바람막이 점퍼 고가 판매’ 논란에 반박하고 나섰다.

한 변호사는 27일 유튜브 채널 한문철TV에 ‘야간에 검은 옷을 입고 만취한 상태로 대로를 무단횡단하다가 지나가는 버스에 부딪힌 사고’라는 제목의 영상을 공개했다.

그는 이 영상에서 야간에 자동차 전조등을 반사할 수 있는 옷을 입으면 교통사고를 예방할 수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직접 개발한 반광 점퍼 기능을 설명했다. 그는 사무실의 전등을 끄고 제작진에게 손전등을 비추게 해서 어둠 속에서도 밝게 빛나는 반광 점퍼의 기능을 설명했다.

한 변호사는 ‘반광 점퍼와 다른 옷을 비교해봤습니다’ 영상을 통해 돈벌이가 목적이 아니라는 점을 재차 말했다.

한문철 TV 캡처

그는 “이 옷을 제가 장사하려고 만들었겠는가”라며 “이거 100장 팔면 매출가가 1,290만 원이다. 200장 팔면 2,580만원이다. 제가 사무실에서 사건 하나 맡으면 2000만 원, 3000만 원. 그런 사건 저보고 맡아달라고 그러더라도 ‘혼자 하십시오’라고 한다. 하루에 한두 건 맡으면 이거 몇백 장 판 거 하고 같다. 제가 이걸로 돈 벌고 싶어서 하겠는가”라고 항변했다.

이어 “여러분께 이런 게 있다는 걸 알리고 안전에 도움이 되겠다 싶어서 하는 거다. 사다가 만들어서 원가에 팔면 그 일은 누가 하나. 우리 PD들이 배송하고 사이즈 작으면 환불도 해야한다. 그럼 원가보다 더해야 한다”라며 “네티즌의 뭇매를 맞았다고 하는데 저는 뭇매라 생각하지 않고 몰라서 그런가보다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역풍? 여러분의 안전을 위해서 도움되겠다 싶어 팔릴지 안팔릴지 모르면서 한거다. 제조하시는 사장님이 조금만 하자고 했다. 처음에 1,000장 하자는거 2,000장 하자고 했다. 90%가 안팔릴 수 있다고 하길래, 괜찮다고 답했다”고 전했다.

한문철TV 공식 스토어에서 판매 중인 반광 점퍼는 14만 9,000원(13% 할인 가격 12만9000원)이다.

앞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해당 점퍼를 두고 가격이 너무 비싸다며 “가격이 중앙선을 넘었다” 등의 부정적 의견이 올라온 바 있다.

곽명동 기자 entheo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