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

KPGA 구자철 회장, 항저우 AG 대표팀에 축전…”한국 골프가 아시아 최고임을 증명”

  • 0

KPGA 구자철 회장/KPGA 

[마이데일리 = 김진성 기자]KPGA 구자철 회장이 ‘제19회 항저우 아시안게임’ 골프 종목 남자 단체전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대표팀에게 축전을 보냈다.

1일 구자철 회장은 KPGA를 통해 “아시안게임 골프 종목 남자 단체전에서 2010년 이후 13년만에 차지한 금메달이라 더욱 값진 쾌거”라며 “이번 성과는 한국 골프가 아시아 최고임을 증명해 냈으며 동시에 KPGA 회원과 국민들에게 큰 환희를 안겨주었다. 앞으로도 각자 활동하는 무대에서 멋진 기량을 선보이며 대한민국 골프의 발전을 위해 정진해 주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이어 “조우영, 장유빈 선수는 곧 KPGA 코리안투어에 데뷔한다. 투어 무대에서도 저력을 이어갈 것으로 믿어 의심치 않는다”며 “김시우, 임성재 선수도 PGA투어에서 변함없이 좋은 활약을 펼칠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김시우(28.CJ), 임성재(25.CJ), 조우영(22.우리금융그룹), 장유빈(21)으로 구성된 ‘제19회 항저우 아시안게임’ 골프 종목 남자 대표팀은 지난달 28일부터 중국 항저우 소재 서호 국재 골프 컨트리클럽에서 열린 골프 종목 남자 단체전에서 나흘간 최종합계 76언더파 788타를 합작해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골프 종목 남자 단체전에서 금메달을 따낸 것은 2010년 ‘제16회 광저우 아시안게임’ 이후 13년만이다. 당시 단체전에는 김민휘(31.CJ), 이경훈(32.CJ), 박일환(31), 이재혁(29)이 출전했다. 

또한 골프 종목 남자 개인전에서는 임성재가 최종합계 26언더파 262타의 성적으로 은메달을 추가했다. 김시우는 최종합계 23언더파 265타 4위, 장유빈은 22언더파 266타 5위, 조우영은 17언더파 271타 공동 6위를 기록했다.

KPGA는 "아마추어 신분으로 ‘제19회 항저우 아시안게임’에 출전한 조우영과 장유빈은 다가오는 2일 KPGA 투어프로에 입회한 후 5일부터 개막하는 ‘현대해상 최경주 인비테이셔널’에 출전할 예정이다"라고 했다.

KPGA 구자철 회장 축전/KPGA

김진성 기자 kkoma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