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비드 베컴과 첫날밤 보냈다” 불륜女 고백, 아내 빅토리아 “인생에서 가장 불행” 분노[해외이슈](종합)

  • 0

데이비드 베컴이 성관련 문자와 메시지도 보내
현재는 노르웨이로 이주해 완전히 다른 삶 살아

데이비드 베컴, 레베카 루스/게티이미지코리아

[마이데일리 = 곽명동 기자]빅토리아 베컴(49)이 20년 만에 처음으로 남편 데이비드 베컴(48)과 바람을 피운 것으로 알려진 레베카 루스(46)와의 불륜 혐의에 대해 처음으로 입을 열었다.

빅토리아는 4일 공개된 넷플릭스 다큐 시리즈 ‘베컴’에서 “내 인생에서 가장 불행한 시기였다"고 회상했다.

이 스캔들은 2004년 개인 비서 루스가 베컴이 레알 마드리드에서 뛰기 위해 스페인으로 이주한 후 4년 동안 영국에 있는 아내 빅토리아와 어린 아들을 남겨두고 선수와 바람을 피웠다고 공개적으로 주장하면서 처음 불거졌다.

데이비드, 빅토리아 베컴 부부/게티이미지코리아

빅토리아는 남편의 축구 경력을 지원하기 위해 트라우마를 “내면화했다”고 말했다.

당시 불륜 보도가 잇따르자 빅토리아는 데이비드의 곁에 있기 위해 스페인으로 이주하기로 결정했다.

이어 “스페인에 있을 때는 서로가 함께 있다는 느낌이 들지 않았다. 슬픈 일이다. 얼마나 힘들었는지 말로 표현할 수도 없었다”고 고백했다.

데이비드 베컴은 불륜 혐의를 부인했다. 데이비드는 다큐멘터리에서 "빅토리아는 내게 전부다. 그녀가 상처받는 것을 보는 것은 엄청나게 힘들었지만, 우리는 파이터이고 그 당시에는 서로를 위해 싸워야 했고 가족을 위해 싸워야 했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루스의 입장은 전혀 달랐다.

루스는 2004년 4월 스카이 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데이비드와의 열애설을 광범위하게 설명했으며, 심지어 두 사람이 만났다는 정확한 날짜까지 공개했다.

당시 그녀는 첫날 밤을 설명하면서 "우리는 정말 잘 맞았다"고 주장했다.

스페인 출신의 모델이자 언론인인 그녀는 데이비드가 자신에게 여러 차례 구애를 해왔으며 처음에는 이를 거부했지만 결국 받아들이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루스는 “나는 그와 단둘이 있고 싶었고, 그도 같은 감정을 느낀다는 것을 알았다. 우리는 다른 두 사람을 차에 내려주고 호텔로 돌아오는 내내 열정적으로 키스를 시작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첫날밤 이후 데이비드가 성관련 문자와 메시지를 시작했다고 폭로했다.

루스는 “그는 항상 그것을 선동했고, 나는 결코 문자를 보내는 첫 번째 사람이 될 수 없었다”고 전했다.

데이비드와의 일을 그만둔 후 루스는 새로 얻은 명성을 이용해 '셀러브리티 러브 아일랜드', '더 엑스 팩터', '배틀 오브 더 스타즈' 등에 출연하며 리얼리티 텔레비전 스타가 됐다.

4일(현지시간) 페이지식스에 따르면, 루스는 2008년 북유럽 의사의 아기를 임신한 후 노르웨이로 이주했다. 그 이후로 그곳에 머물며 스포트라이트를 피해 완전히 다른 삶을 살고 있다.

곽명동 기자 entheo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