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계일주3' 기안84 "여행 예능 많지만 자신 있어…대상? 내가 받아도 되나 무섭기도" [MD현장](종합)

만화가 겸 방송인 기안84 / 한혁승 기자 hanfoto@mydaily.co.kr
만화가 겸 방송인 기안84 / 한혁승 기자 hanfoto@mydaily.co.kr

[마이데일리 = 양유진 기자] '태어난 김에 세계일주3' 기안84가 아프리카 마다가스카르로 떠난다.

23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에서 MBC 새 예능 '태어난 김에 세계일주3'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행사에는 만화가 겸 방송인 기안84, 유튜버 덱스, 김지우 PD가 참석했다. 진행은 방송인 장도연이 맡았다.

'태계일주3'는 '태어난 김에 자신의 버킷리스트를 이뤄나가는 기안84가 원시의 바다이자 태초의 자연을 품은 비밀의 섬 마다가스카르로 떠나는 '태계일주' 세 번째 여행기'를 표방한 프로그램이다.

기안84를 필두로 덱스, 유튜브 크리에이터 빠니보틀, 배우 이시언이 함께 아프리카 여행에 나선다. 지난해 첫선 보인 '태계일주'는 남미, 지난 8월 종영한 '태계일주2'는 인도 무계획 현지 밀착 여행을 생생하게 그려내 뜨거운 호응을 끌어냈다.

이번 '태계일주3'에서 기안84, 덱스, 빠니보틀, 이시언은 200% 날 것의 대모험으로 다시금 안방을 사로잡는다는 각오다. 마다가스카르에서 펼쳐질 이들의 환상 호흡과 다채로운 희귀동식물, 거대한 바오밥나무, 현지인과의 만남이 예고돼 기대감이 치솟고 있다.

유튜버 덱스, 김지우 PD, 만화가 겸 방송인 기안84 / 한혁승 기자 hanfoto@mydaily.co.kr
유튜버 덱스, 김지우 PD, 만화가 겸 방송인 기안84 / 한혁승 기자 hanfoto@mydaily.co.kr

김 PD는 "'태계일주3'에서는 여행자의 꿈으로 불리는 마다가스카르에 가서 겪은 이야기를 다룬다"라며 "알려지지 않은 마다가스카르를 다르게 보여주려 했다. 현지인이 어떻게 사는지 집중해서 만들었다. 저희도 궁금해하는 마음으로 같이 떠났다"라고 전했다.

"'태계일주3'는 우정 여행"이라고 한 김 PD는 "기안84와 현지인의 우정, 동생과의 우정, 이시언과의 우정이 합쳐져 마지막엔 우정의 끝판왕이 된다"고 부연했다.

만화가 겸 방송인 기안84 / 한혁승 기자 hanfoto@mydaily.co.kr
만화가 겸 방송인 기안84 / 한혁승 기자 hanfoto@mydaily.co.kr

기안84는 "세 번째 여행이다. 사실 인도 편 시청률이 생각보다 잘 나와 김 PD가 부담을 갖고 있더라. 저도 부담이 되긴 했다. 더 재밌게 나와버렸다. 걱정은 1회가 조금 평범하다. 거짓말은 하면 안 되잖냐. 2회부터 말이 안 된다"며 "여행 예능이 많은데 자신 있다"라고 귀띔했다.

기안84는 '2023 MBC 방송연예대상'의 유력한 대상 후보로 점쳐지고 있다. 올해 '태계일주2'와 MBC '나 혼자 산다'로 시청자들을 제대로 울고 웃긴 기안84는 '태계일주3'를 만나 최대 영예에 한 걸음 더 다가간다.

'대상 욕심이 있냐'는 취재진의 물음에 기안84는 "많이 물어보신다. '나 혼자 산다'를 오래 하면서 좋아해주셔서 여기까지 온 것 같다"라면서도 "김 PD를 만나고 대상 이야기가 나온 걸 보면 '태계일주' 덕이 아닌가 싶다. 이렇게 말하면 '나 혼자 산다' 허항 PD가 삐칠 거다. '태계일주3' 시청률이 쫙쫙 잘 나오는 게 욕심"이라고 답했다. "제가 받아도 되나 무섭기도 하다"는 기안84의 말실수에 장도연은 "아직 안 받았다"고 해 웃음을 줬다.

'태계일주'에서 이시언과 티격태격 케미를 보여준 기안84는 "이시언와 같이 스파링을 뛰며 서로에게 스트레스를 풀었다. 이젠 합법적으로 서로의 얼굴을 때리고 몸을 칠 수 있다. 그러다 보니 화가 없어졌다"고 회고했다.

목표 시청률은 '8%'라며 "나오면 얼마나 좋을까 생각했다"고 이야기한 기안84였다.

기안84는 '태계일주'가 지속될 수 있는 이유를 두고 "시청률이 잘 나와 MBC에서 투자를 해줘서 같다. 다음에 또 가게 될지는 PD와 출연진의 의견이 있는 거라 말하기 조심스럽다"고 말했다.

유튜버 덱스 / 한혁승 기자 hanfoto@mydaily.co.kr
유튜버 덱스 / 한혁승 기자 hanfoto@mydaily.co.kr

'태계일주2' 이후 기안84와 재회한 덱스는 "인도에선 많이 긴장하고 약간의 경계심이 있었다면 마다가스카르에선 경계심을 허물고 내려놓고 편하게 여행을 즐겼다. 많이 느꼈다. 볼거리도 더 다양해졌다. 기대해달라"고 당부했다.

"새로운 도전을 하는 걸 좋아하지 않는다"고 터놓은 덱스는 "형들과 함께 여행을 떠나면 무색할 정도로 좋더라. 한국에 돌아와서도 좋은 게 남아 있더라. 흔쾌히 가게 됐다"고 출연 계기를 알렸다.

덱스는 자타공인 '대세'로 사랑받고 있다. "롱런하고 싶다"는 덱스는 "살면서 한 번 올까 말까하는 기회를 제 것으로 만들고자 최선을 다할 거다"라고 힘줘 말했다.

또 덱스는 "'찐케미'가 나올 수 있는 여행이었다. '태계일주2'와 분위기가 완전히 달랐다"라고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돌이키기도 했다.

'태계일주3'는 오는 26일 오후 9시 10분 MBC에서 첫 방송된다.

양유진 기자 youjinyan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