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차은우 참석한' 일본 시상식에서 칼부림 사고…40대 여성 중상

  • 0

차은우 / 마이데일리 사진DB
차은우 / 마이데일리 사진DB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가수 겸 배우 차은우 등이 참석한 'MTV 비디오 뮤직 어워드 재팬 2023'(이하 'MTV VMAJ 2023') 현장에서 칼부림 사고가 발생했다. 아티스트 부상자는 없었고, 관객 중 1명이 칼에 찔려 중상을 입었다.

사고는 23일 오후 5시 45분께 일본 요코하마시 'K-아레나 요코하마'에서 발생했다. 이날 현장에서는 오후 2시부터 음악 시상식 'MTV VMAJ 2023'이 진행되고 있었다. 시상식에는 한국 아티스트인 차은우를 포함해 일본의 가수 겸 배우인 야마시타 토모히사 등이 참석 중이었다.

현지 경찰에 따르면 40대로 추정되는 여성이 현장에서 괴한에게 복부를 칼에 찔렸다. 현장에는 구급차 4대가 출동해 대응했고, 경찰은 괴한의 행방을 쫓고 있다.

현장을 목격한 50대 여성은 "아티스트의 사인회를 위해 줄을 서 있는데, 경찰차와 구급차가 달려왔다. 이런 일이 벌어져 무섭다"고 증언했다.

한편, 차은우는 '글로벌 아이콘 어워드(Global Icon Award)' 부문에서 수상해 이날 시상식에 참석한 상태였다.

이날 사고와 관련해 소속사 판타지오 측은 24일 마이데일리의 관련 문의에 "(아티스트의 안전과 관련해) 현지에서 따로 전달 받은 사항은 없다"고 전했다.

이승길 기자 winning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