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파 카리나 "후배 라이즈가 선배 대우, 익숙하지 않아"

에스파 / JTBC 제공
에스파 / JTBC 제공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그룹 에스파가 데뷔 3주년 소감을 전한다.

25일 방송되는 JTBC '아는 형님'에는 신곡 'Drama'로 강렬하게 돌아온 그룹 에스파가 출연한다. 에스파는 한층 업그레이드된 입담과 각양각색 에피소드로 현장 분위기를 화기애애하게 만든다.

이날 에스파는 "3년 차 그룹이 됐지만 여전히 신인그룹 에스파로 불려야 할 것 같다"라며 데뷔 3주년을 맞이한 소감을 전한다. 뿐만 아니라 리더 카리나는 SM 엔터테인먼트 직속 후배인 신인그룹 '라이즈'에게 아직 익숙하지 않은 선배 대우를 받은 적이 있다고 고백해 궁금증을 자아낸다.

또한 에스파는 올해부터 시작한 개인활동에 관한 이야기를 이어 나간다. 이에 형님들이 드라마나 뮤지컬 쪽으로도 도전할 의향이 있냐고 묻자, 멤버들은 사극부터 영화 '친절한 금자씨'의 주인공 등 각자 해보고 싶었던 연기 장르를 과감하게 공개해 시선을 집중시킨다. 25일 오후 8시 50분 방송.

이승길 기자 winning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