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트넘은 절대 그를 영입할 수 없다, 더 빅클럽을 갈 거니까!"...영입 실패 확신한 토트넘 출신 GK

트레보 찰로바/게티이미지코리아
트레보 찰로바/게티이미지코리아
트레보 찰로바/게티이미지코리아
트레보 찰로바/게티이미지코리아
엔제 포스테코글루 감독/게티이미지코리아
엔제 포스테코글루 감독/게티이미지코리아

[마이데일리 = 최병진 기자] 과거 토트넘에서 뛰었던 폴 로빈슨(44)이 트레보 찰로바(24·첼시) 영입 실패를 확신했다.

2023-24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개막 후 10경기 무패로 1위를 달리던 토트넘에게 위기가 찾아왔다. 토트넘은 26일 펼쳐진 아스톤 빌라와의 13라운드에서 1-2로 패했다. 어느덧 3연패로 순위로 5위로 내려갔다.

어느 때보다 겨울 이적시장에서의 선수 보강이 중요해졌다. 여러 포지션 가운데 토트넘이 가장 영입을 원하는 위치는 중앙 수비수다.

엔제 포스테코글루 감독은 빌라전에서 사이드백인 에메르송 로얄과 벤 데이비스를 중앙 수비진으로 구성했다.

이유는 중앙 수비수 연속된 이탈 때문이다. 미키 반 데 반은 부상으로 올해는 경기에 나설 수 없고 크리스티안 로메로는 이날 경기까지 퇴장 징계로 출전이 불가능했다. 벤치에 에릭 다이어가 있었으나 여전히 믿음을 주지 못하고 있어 4명의 사이드백 선발 출전을 택했다.

미키 반 더 벤/게티이미지코리아
미키 반 더 벤/게티이미지코리아
크리스티안 로메로/게티이미지코리아
크리스티안 로메로/게티이미지코리아
에릭 다이어/게티이미지코리아
에릭 다이어/게티이미지코리아

최근 토트넘과 링크가 난 수비수는 찰로바다. ‘풋볼 인사이더’를 포함한 영국의 매체들은 “토트넘이 찰로바에 관심이 있으며 1월에 영입을 시도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찰로바는 첼시 유스 출신으로 2021-22시즌부터 1군에서 활약했다. 190cm의 피지컬을 바탕으로 태클과 볼 차단에 강점을 보인다. 또한 중앙 수비뿐 아니라 사이드백도 소화가 가능하다. 첼시 팬들의 기대를 받는 시기도 있었으나 부상과 경기력 하락이 겹쳤고 이번 시즌에는 아직도 리그 출전을 기록하지 못했다.

트레보 찰로바/게티이미지코리아
트레보 찰로바/게티이미지코리아
트레보 찰로바/게티이미지코리아
트레보 찰로바/게티이미지코리아

하지만 로빈슨은 ‘풋볼 인사이더’를 통해 토트넘의 영입이 불가능하다고 강조했다. 로빈슨은 “역사적으로 토트넘과 첼시는 거래를 하지 않는 팀이다. 두 팀 사이의 선수 이적은 쉽지 않은 일”이라며 라이벌 관계를 설명했다.

이어 “찰로바 같은 선수들은 경기에 나서고 싶을 것이고 더 큰 유럽 무대에서 뛰고 싶은 생각이 있을 것이다. 피카요 토모리를 봐라. 그는 첼시를 떠나 AC밀란으로 갔고 최고 수준에서 뛰고 있다. 토트넘에서는 찰로바를 볼 수 없을 것”이라며 다른 선택을 예상했다.

트레보 찰로바/게티이미지코리아
트레보 찰로바/게티이미지코리아

최병진 기자 cbj0929@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