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치에서 눈물 흘리는 손흥민 목격'→토트넘은 부상 공포…포스테코글루 "SON, 다친 것 맞다"

[마이데일리 = 김종국 기자] 손흥민이 통증을 호소한 후 교체된 웨스트햄 유나이티드전에서 부상 우려를 받고 있다.

토트넘은 8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핫스퍼스타디움에서 열린 웨스트햄과의 2023-24시즌 프리미어리그 15라운드에서 1-2 역전패를 당했다. 손흥민은 이날 경기에서 토트넘의 최전방 공격수로 선발 출전해 팀 공격을 이끈 가운데 후반 43분 교체됐다.

손흥민은 웨스트햄전에서 후반 37분 웨스트햄의 코팔과 충돌 후 쓰러졌다. 손흥민이 볼을 키핑하는 상황에서 코팔이 손흥민을 향해 의도적으로 강하게 충돌했고 손흥민은 통증을 호소하며 쓰러졌다. 이후 손흥민은 절뚝이는 모습도 보인 가운데 후반전 종반 교체됐다. 손흥민은 웨스트햄전에서 유효슈팅 한차례를 기록했지만 골을 터트리지는 못했다.

영국 더선은 8일 '손흥민이 구단 의료진의 치료를 받으며 눈물을 흘리고 있다. 토트넘은 다시 한 번 부상 공포에 빠져들었다'고 전했다. 손흥민은 웨스트햄전에서 교체된 이후 벤치에서 고통스러운 표정과 함께 눈물을 흘리는 듯한 모습이 목격됐다.

손흥민은 웨스트햄전을 마친 후 자신의 부상에 대해 "괜찮다"면서도 "두고 봐야 한다"고 전했다. 토트넘의 포스테코글루 감독은 웨스트햄전을 마친 후 손흥민의 부상 여부를 묻는 질문에 "잘 모르겠다. 확신할 수 없다"며 말을 아꼈지만 현지시간으로 하루가 지난 후 "손흥민은 경기 후 약간 아픔을 느꼈다. 오늘 손흥민이 어떻게 회복하는지 지켜보겠다"고 전했다.

토트넘은 올 시즌 프리미어리그에서 초반 10경기 연속 무패의 상승세를 이어갔지만 첼시와의 프리미어리그 11라운드에서 미드필더 매디슨과 수비수 판 더 벤이 동반 부상을 당한 이후 5경기 연속 무승의 부진에 빠졌다. 토트넘은 최근 프리미어리그 5경기에서 모두 선제골을 터트렸지만 승리에 실패하며 프리미어리그 역사상 최초로 5경기 연속 선제골에도 승리하지 못한 클럽으로 이름을 남기게 됐다. 토트넘은 웨스트햄전 패배로 지난 2008년 이후 처음으로 프리미어리그 홈경기 3연패를 기록하게 됐다.

손흥민은 토트넘이 선제골을 터트리고 있지만 승리하지 못하는 상황에 대해 "우리는 용납할 수 없는 패배를 당했다. 5경기 연속 선제골을 넣었지만 경기에서 패했다. 선수들은 책임감을 가져야 한다"며 "웨스트햄은 항상 상대하기 어려운 팀이었지만 우리는 단호하게 대처하지 못했다. 특히 프리미어리그에선 2-0, 3-0으로 앞서고 있었도 경기 마지막에는 어떤 일이 발생할지 알 수 없다. 선수들은 책임감을 가져야 한다. 경기 초반 득점으로 1-0으로 앞서고 있다면 더 많은 에너지를 보여야 한다. 우리는 그렇게 하지 못했고 경기에서 패배한 이유"라는 뜻을 나타냈다.

토트넘은 지난 10월 열린 크리스탈 팰리스전에서 승리 후 2위 맨체스터 시티에 승점 5점 앞서며 리그 선두를 질주하기도 했다. 이후 첼시전부터 5경기 연속 무승에 빠진 토트넘은 8승3무4패(승점 27점)의 성적으로 리그 5위에 머물고 있다.

[토트넘과 웨스트햄 유나이티드의 2023-24시즌 프리미어리그 15라운드 경기장면. 사진 = 더선/게티이미지코리아]

김종국 기자 calcio@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