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한 DGB생명 CEO “사람중심기업가정신, 직원·기업 성장 밑바탕”

/DGB생명
/DGB생명

[마이데일리 = 구현주 기자] “직원 중심 ‘5E경영’이 곧 사람중심기업가정신 토대이며, ‘사람 중심 경영’은 임직원과 기업의 성장에 밑바탕이 된다.”

31일 DGB생명은 김성한 CEO(최고경영자)가 세계중소기업학회(ICSB) 주관 ‘톱 10 트렌드 포 2024 글로벌 컨퍼런스’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밝혔다.

ICSB는 지난 1955년 미국에서 설립된 단체로, 중소기업과 기업가정신 분야에서 가장 전통 있는 글로벌 학회로 꼽힌다.

매년 ICSB는 중소기업 트렌드를 담은 10대 동향을 발표하고 있다. 이번 컨퍼런스에서 발표된 2024년 10대 트렌드는 △융복합형 혁신 △평화추구 △인공지능활용 △기술농업 △신속배송 △재활용 △여성시대 △사람중심기업가정신 △여행과 스포츠 활성화 △생존금융이다.

김성한 CEO는 10가지 주제 중 사람중신기업가정신에 대해 한국을 대표해 발표에 나섰다.

평소 ‘사람 중심 경영’을 최우선으로 여겨 온 김성한 CEO는 2022년과 2023년 2년 연속 ICSB 주관 사람중신기업가상 수상자로 선정된 바 있다.

김성한 CEO는 DGB생명 취임 이후 실천해온 5가지 핵심 요소(5E)인 공감, 권한 위임, 역량강화, 공정, 지속가능경영실천을 강조했다.

이날 김성한 CEO는 “DGB생명에 부임한 이후 직원 중심 공감경영을 최우선 순위에 두고 노력해 왔으며, 이를 통해 기업가치가 자연스럽게 상승하는 것을 보며 큰 보람을 느꼈다”며 “이해관계자경영학회 이사로 활동하며 주주·고객·지역사회 등과 기업이 동반 성장할 수 있는 방향에 대한 고민이 많았는데, 사람중심기업가정신을 경영 현장에 접목해 한국 대표로서 트렌드를 소개하는 성과를 이뤄낼 수 있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DGB생명은 사람 중심 경영의 중요성을 알릴 수 있도록 앞으로도 모범적인 ‘K-기업’의 귀감이 되겠다”고 다짐했다.

구현주 기자 winter@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