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남결' 이이경, 쓰레기 남편의 최후…'불륜' 송하윤 손에 사망 [어젯밤TV]

  • 0

배우 이이경. / tvN '내 남편과 결혼해줘' 방송 캡처

[마이데일리 = 강다윤 기자] 박민환(이이경)이 결국 비극적인 최후를 맞이했다.

19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월화드라마 '내 남편과 결혼해 줘'(극본 신유담 연출 박원국 한진선)에서 박민환 역으로 열연 중인 이이경이 자업자득 엔딩으로 마침표를 찍었다.

배우 이이경. / tvN '내 남편과 결혼해줘' 방송 캡처

이날 박민환은 강지원(박민영)을 살해하려 했지만 유지혁(나인우)에 의해 실패로 돌아갔고, 회사에서 해고된데 이어 금전적 압박까지 당하게 됐다. 구석에 몰린 박민환은 정수민(송하윤)의 주식을 모두 빼돌리는 것도 모자라 가방까지 팔아 치웠고, 오유라(보아)를 찾아가 정수민의 목숨을 담보로 거래를 청했다. 오유라와의 관계를 들키고도 뻔뻔했던 박민환은 결국 제 발로 찾아온 정수민을 제거할 계획을 실행했다.

하지만 악에 받친 정수민은 호락호락한 상대가 아니었다. 가스 누출 사고로 위장하기 위해 박민환이 자리를 비운 사이 결박된 끈을 푼 정수민은 식칼을 들고 박민환을 공격했고, 강도 높은 몸싸움을 벌였다.

한계에 다다른 정수민이 휘두른 유리잔에 머리를 가격 당한 박민환은 정신이 혼미해진 사이 손 쓸 겨를도 없이 밀쳐지며 결국 과거 강지원을 살해했던 방법 그대로 비극적인 최후를 맞이했다.

매 회 실감 나는 연기와 다채로운 표현으로 호평받아 온 이이경은 죽음으로 완성된 박민환 캐릭터를 완벽하게 소화하며 크게 활약했다. 손에 땀을 쥐게 만드는 극한의 긴장감 속에서도 웃음 포인트를 잃지 않으며 밉지 않은 캐릭터를 탄생시킨 것.

재미와 몰입도를 다 잡으며 시청률을 견인한 이이경을 향한 대중의 뜨거운 관심은 수치에서 그대로 드러났다. 드라마 시작과 동시에 꾸준히 상위권에 랭크되었던 이이경은 19일 공개된 랭키파이의 드라마 배우 트렌드 지수 1위에 오르며 대세를 증명했다.

드라마의 정체성 그 자체였던 이이경은 극 전체의 분위기를 주도하며 시청자가 인물의 상황과 감정을 무리 없이 따라갈 수 있도록 이끌었고, 허투루 넘기는 장면 없이 매 신을 디테일하게 빚어내며 캐릭터의 완성도를 높였다.

맞춤옷을 입은 듯 딱 떨어지는 캐릭터를 만나 날개를 단 이이경은 안정적인 연기력과 흥행력을 모두 갖춘 대체 불가한 배우로 자리했다. 한계 없는 배우 이이경의 행보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강다윤 기자 k_yo_on@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