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수정(크리스탈), 새 소속사는 'BANA'…빈지노·250과 한솥밥 [공식]

정수정(크리스탈) / 마이데일리 사진DB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그룹 f(x) 출신 배우 겸 가수 정수정(크리스탈)이 비스츠앤네이티브스(이하 BANA)에 전격 합류했다

정수정은 22일 최근 개설한 자신의 공식 사운드클라운드 계정을 통해 새 커버곡 'I'm Coming Back'을 공개하면서, 새 소속사 BANA에 합류 했다는 깜짝 소식을 전했다.

'정수정은 이번 새 커버곡 ‘I’m Coming Back’에서 미국의 소울 가수 ‘레일라 해서웨이(Lalah Hathaway)’가 90년에 발표한 동명의 곡을 색다른 편곡으로 스타일리시하게 커버했다.

지난해 영화 ‘거미집’에 출연하여 배우로써 확실한 존재감을 보여준 ‘정수정’은 지난주 발렌타인데이에 개설한 자신의 공식 사운드클라운드 계정에서 특색있는 커버곡 ‘조지 포지(Georgy Porgy)’를 깜짝 공개하여 많은 팬들을 설레게 하기도 했다.

정수정이 새롭게 합류한 소속사 BANA는 음악, 영상, 패션, 전시, 공연 등 다양한 분야의 프로젝트를 기획, 제작하며 이름을 알린 회사로, ‘빈지노’, ‘250’, ‘김심야’, ‘FRNK’, ‘에릭 오’, ’조웅’, '마스타 우' 등 분야와 장르의 구분없이 자기 색깔을 내 온 아티스트들이 소속되어 있다.

정수정(크리스탈) / 마이데일리 사진DB

이승길 기자 winning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