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지환, 시범경기 개막전서 3타수 무안타에 삼진 하나…피츠버그 3-5 패배

피츠버그 파이리츠 배지환./게티이미지코리아
피츠버그 파이리츠 배지환./게티이미지코리아

[마이데일리 = 김진성 기자] 배지환(피츠버그 파이어리츠)이 시범경기 개막전서 안타를 치지 못했다.

배지환은 25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플로리다주 포트 마이어스 리 헬스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2024 메이저리그 미네소타 트윈스와의 시범경기 개막전서 1번 2루수로 선발 출전, 3타수 무안타에 삼진 1개를 당했다.

피츠버그가 이날을 시작으로 시범경기 일정에 돌입했다. 배지환은 개막전부터 리드오프로 나섰다. 미네소타 선발투수 루이 벌랜드를 상대했다. 볼카운트 1B2S서 98마일 높은 포심패스트볼에 헛스윙 삼진을 당했다.

배지환의 두 번째 타석은 피츠버그가 0-2로 뒤진 3회초. 저스틴 토파를 상대로 선두타자로 등장했다. 2B2S서 6구 낮게 떨어지는 슬라이더를 걷어올렸으나 좌익수 뜬공으로 물러났다. 2-2 동점이던 4회초에는 1사 1,2루서 우완 호세 알카라를 상대로 1B1S서 가운데로 들어오는 슬라이더를 쳤지만 역시 좌익수 뜬공으로 돌아섰다.

피츠버그 파이리츠 배지환./인천공항=김건호 기자 rjsgh2233@mydaily.co.kr
피츠버그 파이리츠 배지환./인천공항=김건호 기자 rjsgh2233@mydaily.co.kr

배지환은 역시 2-2 동점이던 6회초 1사 1루서 대타로 교체됐다. 피츠버그는 미네소타에 3-5로 졌다.

김진성 기자 kkoma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