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묘' 김고은 "날 '손흥민·메시'라 불러준 최민식, 선배님은 '히딩크'죠" [인터뷰①]

김고은 / BH엔터테인먼트 제공
김고은 / BH엔터테인먼트 제공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선배님은 히딩크죠." 배우 김고은이 대선배 최민식의 극찬에 감사를 표했다.

영화 '파묘'(감독 장재현)의 김고은을 2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만났다.

'파묘'는 영화 '검은 사제들'과 '사바하'를 만든 한국형 오컬트 거장 장재현 감독의 신작이다. '귀신병'이라는 기이한 병이 대물림되는 집안으로부터 거액의 의뢰를 받은 무당 '화림'(김고은)과 '봉길'(이도현)이 그들의 조상 묘가 잘못됐음을 알고 최고의 풍수사 '상덕'(최민식), 장의사 '영근'(유해진)과 함께 미스터리를 추적해 나가는 과정을 그렸다.

김고은 / BH엔터테인먼트 제공
김고은 / BH엔터테인먼트 제공

지난 22일 개봉 이후 영화의 만듦새와 김고은을 필두로 한 배우들의 신들린 연기가 입소문을 타면서 빠르게 관객을 모으고 있다. 이에 김고은은 "200만 관객을 돌파한 것이 너무 감개무량하다. 이런 분위기가 잘 이어졌으면 좋겠다. 배우들끼리도 '다들 믿기 힘든 스코어'라고 이야기를 한다. 난 처음 겪어보는 스코어라 신기하다"고 소회를 밝혔다.

이어 "연락도 많이 받고, 가족들은 N차 관람을 계속 하고 있다. 지인들이 영화표 인증을 보내주기도 하고, 영화 잘되고 있어서 기분이 좋다"며 "지인들이 '영화관에 갔는데 꽉 찼더라', '관객들이 나오면서 영화에 대해서 토론을 하더라'와 같은 반응을 전해준다"고 말했다.

김고은 / BH엔터테인먼트 제공
김고은 / BH엔터테인먼트 제공

영화 개봉 과정에서 화제가 된 것은 최민식의 인터뷰였다. 최민식이 후배 김고은을 향해 "우리 영화의 손흥민, 메시"라는 찬사를 건넨 것.

인터뷰에서 이 점이 언급되자 김고은은 "너무 기분이 좋았다. 이렇게 직접적으로 큰 칭찬을 해준다는 게 쉽지 않은 일이라고 생각을 한다. 인터뷰에서 크게 이야기를 해주셔서, 그리고 무대인사를 할 때도 계속 그 멘트를 해주셔서 몸 둘 바를 모르겠다. 무척 보람을 느낀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선배님은 히딩크라고 생각한다. 이건 준비한 멘트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이승길 기자 winning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