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은정 "덱스 멋있어, 가벼워 보이지 않아…어차피 못 먹는 감" (노빠꾸탁재훈)[마데핫리뷰]

'노빠꾸탁재훈' 영상 캡처
'노빠꾸탁재훈' 영상 캡처

[마이데일리 = 박서연 기자] 그룹 티아라 멤버 겸 배우 함은정이 유튜버 덱스를 칭찬했다.. 

29일 유튜브 '노빠꾸탁재훈'에는 '함은정, 티아라는 산산이 부셔졌지만 혼자남아 롤리폴리를 추는 장수 아이돌'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에서 함은정은 "최근에 덱스한테 숟가락 얹을 일 있어서 들떠있다던데"라는 탁재훈의 말에 "덱스 씨가 나오는 드라마에 같이 이름이 붙어서 기사가 나갔더라. 저랑 덱스 씨는 다른 화에 나오는데, 요즘 워낙 대세시니까 선기사가 나갔다"고 밝혔다.

이어 탁재훈은 "덱스 좋아하냐"고 물었다. 함은정은 "네 멋있다. 뭔가 묵직하다. 가벼워 보이지 않고 좀 묵직해 보인다"라고 답했다.

'노빠꾸탁재훈' 영상 캡처
'노빠꾸탁재훈' 영상 캡처

이에 탁재훈은 "덱스 씨 몸 봤죠?"라고 질문했고, 함은정은 "네"라고 했다. 그러자 마자 탁재훈은 웃으며 "그래서 그런 표현을 썼구나"라고 장난쳤다. 당황한 함은정은 "아니다. 그쪽 아니다"라며 손사레를 치면서 상반신을 가리켰다.

그러면서 "어차피 못 먹는 감 아닌가"라고 해 현장을 초토화시켰다.

탁재훈은 "어떻게 감에다 비교를 하냐"면서 "감도 기다리면 떨어지지 않나"라고 말했고, 함은정은 "지나가야 하지 않나. 계속 기다릴 수는 없다"라고 해 웃음을 안겼다.

또 함은정은 "남자들이 어떻게 플러팅 했으면 좋겠냐"고 묻자 "남자들이 각자 스타일대로 알아서 저한테 대시했으면 좋겠다"며 "조금 귀여운 면이 있었으면 좋겠다. 순박해 보이거나 인성이 묵직해 보였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박서연 기자 lichtsy@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